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 강단서 5·18 왜곡 논란…오월 단체 규탄 성명

송고시간2021-04-09 16:01

beta

국내 한 사립대학 교수가 수업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했다는 논란이 제기돼 오월 단체가 규탄 성명을 냈다.

5·18기념재단과 오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9일 공동 성명을 내 "위덕대학교 경찰행정학과 박훈탁 교수가 '사회적 이슈와 인권' 수업에서 5·18을 북한군이 저지를 범죄이자 시민 폭동이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5·18재단 등은 "박 교수의 강의는 학문의 자유를 넘어 5·18 진실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행위"라며 "위덕대 학교법인은 박 교수를 퇴출하고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 방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덕대 "해당 교수 수업 배제, 사실관계 파악 중"

'5·18 역사왜곡 규탄' (자료사진)
'5·18 역사왜곡 규탄'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경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내 한 사립대학 교수가 수업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했다는 논란이 제기돼 오월 단체가 규탄 성명을 냈다.

5·18기념재단과 오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9일 공동 성명을 내 "위덕대학교 경찰행정학과 박훈탁 교수가 '사회적 이슈와 인권' 수업에서 5·18을 북한군이 저지른 범죄이자 시민 폭동이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박 교수는 전두환과 지만원의 무죄를 주장하는 등 5·18을 부정했다"며 "5·18왜곡처벌법이 학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지 중간고사 과제물도 냈다"고 덧붙였다.

5·18재단 등은 "박 교수의 강의는 학문의 자유를 넘어 5·18 진실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행위"라며 "위덕대 학교법인은 박 교수를 퇴출하고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 방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위덕대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어제 논란이 제기되고 나서 인사위원회를 통해 박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했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문제가 있다면 징계 절차가 착수될 것"이라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