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세훈 "정부 방역원칙 따르며 다른 방법도 실험할 것"

송고시간2021-04-09 15:51

beta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도 중앙정부의 방침에는 일단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은평구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울시립서북병원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등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에 관해 "일단 중앙정부 취지와 원칙에 따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중앙정부와 완전히 다른 지침을 갖고 시행하겠다는 게 아니라 일단 시범사업 형태로 해서 어느 방법이 더 경제적 타격, 매출 타격을 줄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효율을 높일 수 있는지 실험을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후 서북병원 방문…"매출 타격 줄이는 방안 찾을 것"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은평구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점검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도 중앙정부의 방침에는 일단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은평구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울시립서북병원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등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에 관해 "일단 중앙정부 취지와 원칙에 따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중앙정부와 완전히 다른 지침을 갖고 시행하겠다는 게 아니라 일단 시범사업 형태로 해서 어느 방법이 더 경제적 타격, 매출 타격을 줄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효율을 높일 수 있는지 실험을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정 기간 시행을 해보고 그것이 더 효율적인 방법이다 싶으면 그것을 전국으로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란 구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장 점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장 점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은평구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을 방문해 박찬병 서북병원장의 설명을 들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1.4.9 yatoya@yna.co.kr

앞서 오 시장은 오전 시청에서 '코로나19 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까지와 같은 일률적 틀어막기식 거리두기는 지속하기 어렵다"면서 일괄적인 '오후 9시 이후 영업 금지' 등의 방식을 재검토해보라고 주문했다.

오 시장은 오후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전 회의 내용에 관해 "논의를 해보니 가능한 방법이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처럼 일률적으로 '10시까지는 영업을 끝내야 한다' 것이 오히려 거리두기에 비효율적일 수 있다"며 "백신접종 속도가 느린 편이고 몇 개월 안에 끝날 상황이 아닌 만큼 지금이라도 정교한 매뉴얼을 만들자는 취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 중인 수도권 등 지역의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해 12일부터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기로 하는 등의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발표했다.

다만 지방자치단체별로 방역수칙 준수 상황 등을 고려해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를 '오후 10시 이후 운영 제한'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