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유관리원, 한강공원 등 36곳 토양오염 무상분석

송고시간2021-04-09 15:45

beta

한국석유관리원은 올해 한강공원, 자연휴양림, 해수욕장 등 36곳을 대상으로 토양 오염 무상분석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석유관리원은 2016년부터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중·고등학교 운동장, 해수욕장, 국립자연휴양림 등 국민 생활공간의 토양오염을 무상으로 분석해왔다.

석유관리원 관계자는 "토양에서 검출될 수 있는 수은, 납 등 중금속과 벤젠, 톨루엔, 에틸벤젠 등 유기용제는 몸속에 축적되면 쉽게 배출되기가 어렵고, 일정 농도 이상에 노출되면 중추신경장애, 기관지염, 언어장애 등의 각종 질병을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석유관리원, 한강공원 등 36곳 토양오염 무상분석
석유관리원, 한강공원 등 36곳 토양오염 무상분석

2020년 7월 해수욕장(전남 완도 명사십리해수욕장) 토양 오염 무상 분석 모습 [석유관리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석유관리원은 올해 한강공원, 자연휴양림, 해수욕장 등 36곳을 대상으로 토양 오염 무상분석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석유관리원은 2016년부터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중·고등학교 운동장, 해수욕장, 국립자연휴양림 등 국민 생활공간의 토양오염을 무상으로 분석해왔다.

석유관리원은 올해 FITI시험연구원과 함께 무상서비스를 진행하며, 이달 중 분석 대상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석유관리원은 환경보건법 및 토양환경보전법에서 규제하는 카드뮴 등 5가지의 중금속과 석유계총탄화수소(TPH) 분석을 통해 토양의 오염 정도를 검사하고, FITI시험연구원은 기생충(란) 검사를 추가로 실시한다.

석유관리원 관계자는 "토양에서 검출될 수 있는 수은, 납 등 중금속과 벤젠, 톨루엔, 에틸벤젠 등 유기용제는 몸속에 축적되면 쉽게 배출되기가 어렵고, 일정 농도 이상에 노출되면 중추신경장애, 기관지염, 언어장애 등의 각종 질병을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