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3회 용운의학대상에 조병철 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

송고시간2021-04-09 15:04

beta

연세의료원은 제3회 용운의학대상 수상자로 조병철 연세의대 내과학 교수(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조 교수는 국내에서 개발된 폐암 신약 '레이저티닙'이 상피세포성장인자(EGFR)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있는 비(非)소세포폐암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해 국제 학술지에 발표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용운의학대상은 조락교 삼륭물산 회장 겸 용운장학재단 이사장의 뜻과 지원에 따라 연세의대와 용운장학재단이 2019년 제정한 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연세의료원은 제3회 용운의학대상 수상자로 조병철 연세의대 내과학 교수(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조 교수는 국내에서 개발된 폐암 신약 '레이저티닙'이 상피세포성장인자(EGFR)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있는 비(非)소세포폐암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해 국제 학술지에 발표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레이저티닙은 올해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31번째 개발 신약으로 허가받은 제품이다. 제품명은 '렉라자'다.

용운의학대상은 조락교 삼륭물산 회장 겸 용운장학재단 이사장의 뜻과 지원에 따라 연세의대와 용운장학재단이 2019년 제정한 상이다. 의학 연구 업적이 있는 기초 또는 중개의학 연구자에게 수여된다.

시상식은 이날 세브란스병원 6층 은명대강당에서 개최된 '제중원 개원 136주년 기념예배'에서 열렸다.

(서울=연합뉴스) 조병철 연세의대 교수가 9일 세브란스병원 6층 은명대강당에서 열린 '제중원 개원 136주년 기념예배'에서 제3회 용운의학대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조 교수와 서승환 연세대 총장. 2021.04.09. [연세의료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병철 연세의대 교수가 9일 세브란스병원 6층 은명대강당에서 열린 '제중원 개원 136주년 기념예배'에서 제3회 용운의학대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조 교수와 서승환 연세대 총장. 2021.04.09. [연세의료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