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산불방지 기동 단속…불법소각 과태료 최고 30만원

송고시간2021-04-09 14:11

beta

산림청이 이번 주말 산불 방지 전국 기동단속반을 운영한다.

산림 또는 인접 지역(산림으로부터 100m 이내)에서 불을 피우거나 화기를 가지고 산에 들어가다 적발되면 최고 3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고락삼 산림청 산불방지과장은 "매년 산불의 주요 원인 중 하나가 산림 인접 지역에서의 논·밭두렁, 쓰레기 불법소각"이라며, "전 직원 특별 기동 단속 등으로 허가받지 않은 불법 소각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위반자 처벌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농부산물 소각 단속 모습
영농부산물 소각 단속 모습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이 이번 주말 산불 방지 전국 기동단속반을 운영한다.

기동단속반은 산림과 인접 지역에서 논·밭두렁 태우기, 쓰레기 및 영농폐기물 소각행위, 입산통제구역 무단입산, 산림 내 화기 소지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하며, 불법 소각행위는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산림 또는 인접 지역(산림으로부터 100m 이내)에서 불을 피우거나 화기를 가지고 산에 들어가다 적발되면 최고 3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올해 산불 발생 건수(187건) 중 소각에 의한 산불(39건)은 21%에 달하고 소각산불의 경우 가해자 대다수가 검거(검거율 75%)되고 있다.

고락삼 산림청 산불방지과장은 "매년 산불의 주요 원인 중 하나가 산림 인접 지역에서의 논·밭두렁, 쓰레기 불법소각"이라며, "전 직원 특별 기동 단속 등으로 허가받지 않은 불법 소각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위반자 처벌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