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명 앗아간 193㎞ 람보르기니 질주…미 재력가 10대 아들 기소

송고시간2021-04-09 13:40

beta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고급 스포츠카 람보르기니를 타고 도심을 질주하다 인명 사고를 낸 10대 청소년이 기소됐다.

LA 카운티 검찰은 교통사고로 30대 여성의 목숨을 앗아간 17살 청소년을 기소했다고 8일(현지시간) ABC 방송과 일간 LA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검찰은 청소년 기소 사건이라는 사유로 가해 청소년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LA 현지 언론들은 기소된 청소년이 LA의 부동산 재력가 제임스 커리의 아들이라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A 경찰이 공개한 차량 충돌 사고 당시 현장 모습
LA 경찰이 공개한 차량 충돌 사고 당시 현장 모습

[LAPD West Traffic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고급 스포츠카 람보르기니를 타고 도심을 질주하다 인명 사고를 낸 10대 청소년이 기소됐다.

LA 카운티 검찰은 교통사고로 30대 여성의 목숨을 앗아간 17살 청소년을 기소했다고 8일(현지시간) ABC 방송과 일간 LA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청소년은 지난 2월 17일 LA 도심에서 시속 120마일(193㎞) 속도로 람보르기니를 몰다가 모니크 무뇨스(32)가 운전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무뇨스의 차는 거의 반으로 쪼개졌고, 그는 현장에서 즉사했다.

과실치사 혐의로 체포된 가해 청소년은 사고 당시 뇌 충격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최근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청소년 기소 사건이라는 사유로 가해 청소년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LA 현지 언론들은 기소된 청소년이 LA의 부동산 재력가 제임스 커리의 아들이라고 보도했다.

커리는 지난해 20만달러 상당의 람보르기니를 아들에게 생일선물로 사준 것으로 알려졌다.

무뇨스의 가족은 사고 이후 LA 카운티 검찰 앞에서 가해 청소년의 기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고, 시민들도 동참했다.

커리는 비난 여론이 고조되자 사고 이후 거의 한 달 만에 피해자 가족에게 용서를 구하는 사과문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지난달 20일 LA 검찰 건물 앞에서 열린 차량사고 희생자 모니크 무뇨스 추모 집회
지난달 20일 LA 검찰 건물 앞에서 열린 차량사고 희생자 모니크 무뇨스 추모 집회

[UPI=연합뉴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