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니 싱어송라이터 "한국 예능 내 노래 무단 사용"(종합)

송고시간2021-04-09 17:40

beta

인도네시아의 싱어송라이터 아르디토 프라모노(25·Ardhito Pramono)가 삼시세끼 등 한국 TV 버라이어티쇼에서 자신의 노래를 무단으로 사용한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9일 일간 콤파스에 따르면 아르디토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나는 종종 내 노래가 한국 버라이어티쇼에 사용됐다는 얘길 듣는다"며 "이해가 안 된다. 허락한 적이 없다. 나는 이점에 대해 말해야겠다"고 적었다.

그는 한국 TV 프로그램에 '세이 헬로', '수퍼스타', '925' 등 자신의 여러 노래가 사용됐고, '비터러브'(Bitterlove)란 노래는 tvN '삼시세끼' 프로그램에 쓰였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먹방 공짜 배경음악 된 듯한 느낌"…tvN "음저협에 사용료 지급"

(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이정현 기자 = 인도네시아의 싱어송라이터 아르디토 프라모노(25·Ardhito Pramono)가 삼시세끼 등 한국 TV 버라이어티쇼에서 자신의 노래를 무단으로 사용한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인도네시아 싱어송라이터 아르디토 프라모노
인도네시아 싱어송라이터 아르디토 프라모노

[아르디토 프라모노의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9일 일간 콤파스에 따르면 아르디토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나는 종종 내 노래가 한국 버라이어티쇼에 사용됐다는 얘길 듣는다"며 "이해가 안 된다. 허락한 적이 없다. 나는 이점에 대해 말해야겠다"고 적었다.

이어 "처음에는 내 노래가 한국에서 쓰인단 점에 자부심을 느꼈지만, 너무하다 싶다"며 "내 노래가 한국에서 공공재가 된 것 같다. 마치 먹방(Eating show)의 공짜 배경음악이 된 것 같다"고 불평했다.

"처음에는 자부심 느꼈지만, 먹방 공짜 배경음악 된 듯한 느낌"
"처음에는 자부심 느꼈지만, 먹방 공짜 배경음악 된 듯한 느낌"

[아르디토 프라모노의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한국 TV 프로그램에 '세이 헬로', '수퍼스타', '925' 등 자신의 여러 노래가 사용됐고, '비터러브'(Bitterlove)란 노래는 tvN '삼시세끼' 프로그램에 쓰였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네티즌들은 삼시세끼에 아르디토의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쓰인 부분을 찾아내 유튜브 등 SNS에 올렸다.

인도네시아 네티즌들은 아르디토에게 저작권과 관련한 법적 대응을 권유했지만, 그는 'kencanayo'(괜찮아요)라고 답하며 법적 대응까지는 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tvN은 "기사에 언급된 곡은 '소니 뮤직 퍼블리싱 코리아'(Sony Music Publishing KOREA)가 유통 사업자로서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음저협)에 해당 곡을 신탁해 당사는 음저협의 허락을 받고 사용료를 지급하고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작진이 아티스트에게도 이 같은 상황을 설명하고 오해를 풀었다"고 강조했다.

"삼시세끼에서 아리디토의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쓰인 장면"
"삼시세끼에서 아리디토의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쓰인 장면"

[유튜브 LOL KODOK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