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뉴욕 메츠, 끝내기 사구 오심 논란…"심판이 승패를 정했다"

송고시간2021-04-09 11:55

beta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어처구니없는 오심이 나왔다.

삼진을 사구로 잘못 판정 내린 것인데, 해당 판정으로 경기 승패가 갈렸다.

뉴욕 메츠는 9일 미국 뉴욕주 시티필드에서 열린 MLB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 2-2로 맞선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기회를 잡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구 선언하는 론 쿨파(왼쪽) 주심
사구 선언하는 론 쿨파(왼쪽) 주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어처구니없는 오심이 나왔다.

삼진을 사구로 잘못 판정 내린 것인데, 해당 판정으로 경기 승패가 갈렸다.

뉴욕 메츠는 9일 미국 뉴욕주 시티필드에서 열린 MLB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 2-2로 맞선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기회를 잡았다.

2사 이후 연속 안타, 고의 4구로 만루를 만들었다.

볼넷 혹은 안타 한 개면 승리를 거둘 수 있는 상황이었다.

메츠 3번 타자 마이클 콘포토는 마이애미 투수 앤서니 배스와 상대했다.

문제 장면은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나왔다. 배스의 투구에 콘포토는 팔꿈치를 들이댔다.

공은 포수 미트로 들어갔고, 론 쿨파 주심은 삼진을 선언하려다가 공이 팔꿈치에 스쳤다며 '몸에 맞는 공'을 선언했다.

3루 주자는 홈을 밟았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마이애미는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문제는 이 판정이 명백한 오심이라는 것이다.

ESPN은 "메이저리그 규정 5.05(B)(2)에 따르면, 타자가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오는 공에 맞았을 땐 사구가 아닌 삼진"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해당 투구는 스트라이크존 안으로 들어갔다.

쿨파 주심도 오심을 인정했다. 주심은 경기 후 "아웃을 선언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기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끝내기 사구를 기록한 알폰토는 경기 후 "타격 습관 때문에 팔꿈치가 약간 올라갔을 수 있다"며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