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 얼굴로 쇄신?"…지도부 경선에 '친문후퇴론' 부상(종합)

송고시간2021-04-09 16:40

beta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후유증 수습에 나선 가운데 새 지도부 경선에 주류인 친문의 2선후퇴론이 부상하고 있다.

노웅래 전 최고위원은 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이 된 것을 두고 '당내 특정 세력'의 눈높이에 맞춘 인선이라며 "쇄신의 진정성이 있나. 국민을 바보로 보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오는 16일 원내대표 및 다음 달 2일 당 대표 경선에 대해서도 "같은 차원에서 봐야 한다"며 사실상 친문 불출마를 압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주류 "친문 출마하면 대깨문만 좋아하고 당은 타격"

친문 "선거참패, 특정 세력 탓 아냐…지금 계파가 어딨나"

첫 비대위 발언하는 민주당 도종환 비대위원장
첫 비대위 발언하는 민주당 도종환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후유증 수습에 나선 가운데 새 지도부 경선에 주류인 친문의 2선후퇴론이 부상하고 있다.

노웅래 전 최고위원은 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이 된 것을 두고 '당내 특정 세력'의 눈높이에 맞춘 인선이라며 "쇄신의 진정성이 있나. 국민을 바보로 보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오는 16일 원내대표 및 다음 달 2일 당 대표 경선에 대해서도 "같은 차원에서 봐야 한다"며 사실상 친문 불출마를 압박했다.

앞서 '미스터 쓴소리'로 불리는 김해영 전 최고위원은 조국 사태와 관련, "지금도 당에서 조국 전 법무장관을 왜 그렇게 지키려고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개탄했다.

조응천 의원도 SNS를 통해 "우리 당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분은 가급적 당내 선거에 나서지 말라"고 직격했다.

현재 당 대표 주자 중에는 홍영표 의원이, 원내대표 주자 중에는 윤호중 김경협 의원이 친문으로 분류된다. 윤 의원과 김 의원은 같은 '이해찬계' 친문으로, 단일화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비주류의 한 중진 의원은 "지금 (후보로) 나오는 사람들은 다 친문"이라며 "반성의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80년대 학생운동권 출신인 한 다선 의원은 "(친문이) 출마하면 대깨문(극성 친문)은 좋아하겠지만 보나마나 당으로선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박용진 의원도 MBC 라디오에 출연, 원내대표·당 대표 경선과 관련해 "새로운 인물, 새로운 가치, 새로운 노선을 표방할 수 있어야 당을 그렇게 움직여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첫 비대위 발언하는 민주당 도종환 비대위원장
첫 비대위 발언하는 민주당 도종환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학영 비대위원, 도종환, 김영진 비대위원. zjin@yna.co.kr

친문 주자가 출마하더라도 내부 견제와 반발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더미래 소속의 중진 의원은 "아무래도 그간 당을 주도적으로 이끌어온 분들에 대한 평가가 있을 수밖에 없다.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혀나갈 수 있는 후보로 자연스레 의견 모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거에 분출되는 비주류의 비판과 견제 발언에 친문 쪽에선 "대꾸할 가치도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친문 부산파인 전재수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누가 친문인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선출된 원내대표가 얼마나 무거운 민심을 잘 받드느냐, 얼마나 쇄신의 내용을 보여주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역시 부산파인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선거 패배를 특정 개인이나 특정 몇 사람의 문제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비대위원 중 계파성이 강한 분들은 거의 없고, 과거처럼 계파가 당내 갈등의 원인이 된 적은 최근에 없었다"고 받아쳤다.

친문 핵심인 한 의원은 "친문이 아닌 사람이 도대체 누가 있나. 그런 갈라치기, 낙인찍기는 악습"이라며 "정책과 행동을 갖고 반성하고 논쟁하고 고쳐나가야 한다"고 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