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상반기 1천200만명 접종토록 충분한 물량 갖춰"

송고시간2021-04-09 11:39

beta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는 상반기에 국민 1천20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충분한 물량과 치밀한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백신·치료제 상황 점검회의에서 "최근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신속한 백신 접종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일각에서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이 조금 늦게 시작됐다는 이유로 그간의 방역 성과를 깎아내리려고 한다"며 "한 국가의 방역은 인구 대비 확진자 수와 백신 접종 상황, 일상 생활 제약 정도 등을 정확히 비교해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Z·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상당한 수준 예방효과 확인"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는 상반기에 국민 1천20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충분한 물량과 치밀한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백신·치료제 상황 점검회의에서 "최근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신속한 백신 접종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좀 더 많은 국민들이 보다 신속히 접종받을 수 있도록 추가적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성과가 나오면 상세히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또 "접종 중인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 백신 모두 1차 접종 이후 상당한 수준의 예방효과가 확인된다"며 "최근 감염 확산세에도 불구,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늘지 않는 점이 이를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둘러싼 혈전 생성 논란에 대해선 "질병관리청은 전문가 자문위원회 등을 통해 과학적인 판단을 신속히 내리고 그 결과를 곧바로 공개해 국민들께서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국산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와 관련해 "현장에서 사망률과 중증전환 비율을 줄인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정부는 국산 치료제가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나아가 "국내외 치료제 개발 동향을 예의주시해 효과성 확인 시 조기 도입해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일각에서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이 조금 늦게 시작됐다는 이유로 그간의 방역 성과를 깎아내리려고 한다"며 "한 국가의 방역은 인구 대비 확진자 수와 백신 접종 상황, 일상 생활 제약 정도 등을 정확히 비교해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입견을 갖고 무조건 비판하기보다 전체적 대처상황과 성과를 보다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바라봐달라"고 당부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