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5번째 로켓 발사장 추진…"연간 100차례 발사 가능"

송고시간2021-04-09 11:31

beta

중국이 저장성 동부 연안에 5번째 우주로켓 발사장 건설을 추진한다고 관영매체가 9일 보도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 정부는 최근 14차 5개년 계획기간( 2021~2025년) 주요 건설 프로젝트 관련 문건에서 저장성 닝보(寧波) 샹산(象山)에 우주로켓 발사장을 건설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당국은 이 사업에 총 200억 위안(약 3조4천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발사장 35㎢와 산업 부대시설 32㎢ 등 67㎢ 부지에 관련 시설을 조성하고 연간 100차례 상업용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간쑤성 주취안(酒泉)의 로켓발사장
중국 간쑤성 주취안(酒泉)의 로켓발사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저장성 동부 연안에 5번째 우주로켓 발사장 건설을 추진한다고 관영매체가 9일 보도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 정부는 최근 14차 5개년 계획기간( 2021~2025년) 주요 건설 프로젝트 관련 문건에서 저장성 닝보(寧波) 샹산(象山)에 우주로켓 발사장을 건설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중국의 기존 로켓 발사장은 간쑤성 주취안(酒泉),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 쓰촨성 시창(西昌) 등 내륙지역과 남중국해 인근 하이난성 원창(文昌)에 있다.

닝보 발사장은 중국의 5번째 발사시설로, 상업용 로켓 발사에 주로 사용될 예정이라는 게 환구시보 설명이다.

당국은 이 사업에 총 200억 위안(약 3조4천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발사장 35㎢와 산업 부대시설 32㎢ 등 67㎢ 부지에 관련 시설을 조성하고 연간 100차례 상업용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해당 지역은 위도상으로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발사장과 유사하고, 기후조건이 좋으며 로켓 발사 후 추진체가 바다로 떨어져 피해 우려가 적다는 점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또 인근 닝보에 주형·전자산업 등 로켓 관련 업종이 발달해 있고, 현장에서 제조·조립하는 완전한 산업망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1일 한 업체가 닝보의 발사장, 관제센터, 조립·시험시설 건설 입찰을 따냈다"고 전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