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번에 꼭 투표" 아파트 안내방송…경찰, 내사 착수

송고시간2021-04-09 10:30

beta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일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반드시 이번에 투표하라"는 안내방송이 나오자 '이번'이 '기호 2번'처럼 들린다며 일부 주민들이 112신고를 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께 서초구 우면동의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이번에 꼭 투표해 A아파트의 힘을 보여 주십시오. 반드시 이번에 투표를 하셔서 우리 주민들의 뜻을 보여 주셔야 합니다"라는 내용으로 방송을 했다.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해당 방송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내사 단계"라며 "선관위가 이 방송이 위법이라는 해석을 내리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 112 신고 건과 병합해 수사할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소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조다운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일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반드시 이번에 투표하라"는 안내방송이 나오자 '이번'이 '기호 2번'처럼 들린다며 일부 주민들이 112신고를 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께 서초구 우면동의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이번에 꼭 투표해 A아파트의 힘을 보여 주십시오. 반드시 이번에 투표를 하셔서 우리 주민들의 뜻을 보여 주셔야 합니다"라는 내용으로 방송을 했다.

이에 '이번'이라는 표현이 기호 2번인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에게 투표하라는 내용으로 들려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취지의 112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는 것이다.

주민의 제보를 받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종숙·허은 서초구의회 의원은 이를 7일 오후 서초구 선거관리위원회에도 신고해 위법 여부를 검토하도록 의뢰했다. 경찰은 우선 선관위의 판단을 참고할 방침이다.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해당 방송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내사 단계"라며 "선관위가 이 방송이 위법이라는 해석을 내리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 112 신고 건과 병합해 수사할 것"이라고 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