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전문가패널 위원 "북한, 가상화폐 해킹·돈세탁 정교화"

송고시간2021-04-09 10:30

beta

북한이 가상화폐 해킹과 돈세탁 기술을 정교화하며 앞으로도 관련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에서 금융·경제 분야를 담당하는 애런 아놀드 위원은 영국 합동군사연구소(RUSI)가 주최한 웨비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놀드 위원은 "가상화폐 해킹은 북한 수입원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면서 해킹을 통한 탈취와 돈세탁 등 기술도 점차 정교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입원에서 상당 비중 차지…활동 지속될 것"

"북한, 가상화폐 해킹 초점"…제재회피 '경고등' (CG)
"북한, 가상화폐 해킹 초점"…제재회피 '경고등'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가상화폐 해킹과 돈세탁 기술을 정교화하며 앞으로도 관련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에서 금융·경제 분야를 담당하는 애런 아놀드 위원은 영국 합동군사연구소(RUSI)가 주최한 웨비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놀드 위원은 "가상화폐 해킹은 북한 수입원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면서 해킹을 통한 탈취와 돈세탁 등 기술도 점차 정교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를 성공적이라고 평가하고 있을 것이며, 앞으로도 활동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가상화폐 거래가 금융당국 등의 중개 없이 이뤄지는 만큼 규제와 개입이 어렵고, 최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고 있다는 점 등이 해킹에 힘을 쏟을 동기가 된다는 설명이다.

가상화폐를 해킹하더라도 제재를 피해 이를 현금화하고 북한으로 들여가는 것은 또 다른 문제인데, 북한이 자금 확보를 위해 해킹은 물론 돈세탁 역량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공개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보고서에는 북한이 2019년부터 2020년 11월까지 3억1천640만달러(약 3천575억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훔쳤다는 한 회원국의 보고 내용이 담겼다.

보고서는 "북한과 연계된 해커들이 핵·미사일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해킹)작전을 계속했다"고 밝혔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