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MF 부총재 "과도한 부채·금융 취약, 중기적 경제 위험"

송고시간2021-04-09 09:58

beta

국제통화기금(IMF)의 제프리 오카모토 부총재는 각국 정부의 예외적인 경기부양책이 과도한 부채와 취약한 금융으로 이어져 경제 회복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카모토 부총재는 8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국이 취한 경기부양책을 칭찬하면서도 이런 조치가 중장기적으로 세계 경제에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의 제프리 오카모토 부총재는 각국 정부의 예외적인 경기부양책이 과도한 부채와 취약한 금융으로 이어져 경제 회복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카모토 부총재는 8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국이 취한 경기부양책을 칭찬하면서도 이런 조치가 중장기적으로 세계 경제에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1조9천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마련한 데 이어 최근에는 2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오카모토는 "재정과 통화 정책에서 완화적인 입장이 너무 오래 지속하면 리스크를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화정책 측면에서 완화적인 기조가 오래 이어지면 금융 영역에 특정 취약점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재정정책 측면에선 "금리가 낮고 대출 능력이 된다고 해서 아무 목적으로 돈을 무제한 빌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신중하게 정책을 선택하지 못하면 부채 과잉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성장궤도로 들어서기 위한 적절한 투자를 하기 위해서는 자원을 신중하게 쓰기를 바란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선 "경제적 수익률이 가장 높은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국제통화기금(IMF) 로고
국제통화기금(IMF) 로고

[국제통화기금 제공]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