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충남 공주에 개소…섬유업체 지원

송고시간2021-04-09 11:00

beta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충남 공주시에서 소공인의 제품 개발과 전시, 판매를 지원하는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이 센터는 공주시 특화업종인 섬유산업 업체를 지원하는 곳으로, 섬유 제조 및 시험분석 등에 필요한 30종의 장비를 비롯해 공동 판매장과 작업장 등이 마련돼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주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개관 커팅식
공주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개관 커팅식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충남 공주시에서 소공인의 제품 개발과 전시, 판매를 지원하는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국비 25억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56억1천만원이 투입된 이 센터는 한국섬유스마트공정연구원 건물 3개 동(연면적 5천23㎡)을 리모델링해 만들었다.

이 센터는 공주시 특화업종인 섬유산업 업체를 지원하는 곳으로, 섬유 제조 및 시험분석 등에 필요한 30종의 장비를 비롯해 공동 판매장과 작업장 등이 마련돼 있다.

중기부는 "그동안 공주의 섬유업체들은 원단 염색가공, 봉제 등의 작업을 위해 경기 안산이나 서울 동대문 등으로 원단을 보내 외주가공을 했다"며 "앞으로 공주 복합지원센터 공동장비를 활용하면 물류비용이 상당 부분 절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 화성, 경북 영주, 서울 중랑, 서울 마포 등에서도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 작업이 진행 중이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