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나무, 코로나 확산 방지·피해 복구에 100억원 지원

송고시간2021-04-09 08:52

beta

블록체인·핀테크(금융기술) 기업 두나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100억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두나무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코로나19 관련 대응 사업에 각각 30억원과 20억원을 기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블록체인·핀테크(금융기술) 기업 두나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100억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두나무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코로나19 관련 대응 사업에 각각 30억원과 20억원을 기부했다. 성금은 각 기관을 통해 재난 취약계층, 의료진, 확진자를 위한 물품 지원 등에 쓰인다.

두나무는 또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서 공연·콘텐츠, 여행·관광 업종 기업과 재창업 기업 등에 쓰이도록 50억원을 출자한다.

송치형 두나무 의장은 "앞으로도 상생을 실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두나무는 앞서 지난해 3월에도 희망브리지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성금 5억원을 후원했다.

두나무는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주식 정보·주문 서비스 '증권플러스' 등을 운영하는 기업이다.

[두나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나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