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인도와도 이달 중 '2+2 회의'…중국 견제 논의

송고시간2021-04-09 09:09

beta

일본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을 놓고 대립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외교전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4월 하순 도쿄에서 '쿼드'(Quad) 참가국인 인도와 외교·국방(방위) 담당 각료가 함께 참여하는 '투 플러스 투'(2+2) 회의를 열 예정이다.

쿼드는 중국 견제에 중점을 두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위상이 한층 높아진 미국, 일본, 호주, 인도 등 4국 간 협의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가 총리 방문도 추진…성사되면 '쿼드' 정상외교 마무리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을 놓고 대립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외교전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4월 하순 도쿄에서 '쿼드'(Quad) 참가국인 인도와 외교·국방(방위) 담당 각료가 함께 참여하는 '투 플러스 투'(2+2) 회의를 열 예정이다.

쿼드는 중국 견제에 중점을 두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위상이 한층 높아진 미국, 일본, 호주, 인도 등 4국 간 협의체다.

쿼드 멤버인 일본과 인도 간의 외교·국방 각료 합동회의는 인도 중시 외교정책을 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집권기인 2019년 11월 이후 이번이 2번째다.

일본과 인도는 오는 24일이나 25일 이번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쿼드(Quad)(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쿼드(Quad)(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회의에는 일본 측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 인도 측에선 S. 자이샨카르 외교장관·라지나트 싱 국방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과 인도가 이번 회의에서 해양 패권 움직임을 강화하는 중국을 겨냥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한 협력 강화에 합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도는 미국과 일본 주도의 쿼드에 참여하고 있지만, 전통적으로 비동맹 외교를 중시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추진하는 '포위망' 형태의 외교·안보 전략에 동참하는 것에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과 인도는 중국과의 관계에서 협력할 여지가 적지 않다는 것이 일본 언론의 분석이다.

일본이 센카쿠 열도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도 중국과 국경 분쟁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양국은 지난해 자위대와 인도군이 유사시에 식량과 연료 등을 주고받을 수 있게 하는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체결하는 등 중국을 염두에 둔 안보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양국은 이번 2+2 회의에서 자위대와 인도군 간의 공동훈련 확대, 방위 장비 분야의 기술협력 강화, 방위 분야의 인력교류 촉진 등에 의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로이터·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로이터·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일본 정부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인도·필리핀 방문도 추진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스가 총리가 이달 하순 시작되는 연휴 기간에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회담하는 방향으로 양국이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해 11월 도쿄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회담한 데 이어 이달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작년 9월 취임한 스가 총리가 인도를 방문하면 쿼드 참여 상대국 수뇌와의 한 차례씩 대면 회담을 완료하는 셈이 된다.

중국 견제의 틀로 쿼드를 중시하는 스가 총리는 모디 총리와의 회담을 계기로 쿼드가 4개국 외교·안보 협의체로 정착하길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에서는 일본 신칸센(新幹線) 방식을 채택한 고속철도 건설이 시작됐고, 인도 수도권에선 일본 엔 차관으로 지하철 건설이 진행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 점을 들어 인도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해 다소 유동적인 스가 총리와 모디 총리의 회담이 성사되면 인프라 분야의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신문은 스가 총리가 인도 방문에 맞춰 필리핀도 방문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 회담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