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넷플릭스, 스파이더맨 등 소니픽처스 영화 5년 독점 방영

송고시간2021-04-09 08:36

beta

세계 최대의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할리우드의 거대 제작사 소니픽처스가 만들고 배포하는 모든 영화를 5년 동안 독점으로 방영하는 권리를 확보했다.

넷플릭스는 8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으로 소니픽처스와 영화 스트리밍 계약을 체결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은 스트리밍 동영상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콘텐츠 확보가 필요한 넷플릭스와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가 없는 소니픽처스가 손을 잡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콘텐츠 필요 넷플릭스와 스트리밍 서비스 없는 소니의 제휴

넷플릭스, 디즈니 마블 영화에 맞서 스파이더맨 콘텐츠 확보

넷플릭스, 스파이더맨 등 소니픽처스 영화 5년 독점 방영
넷플릭스, 스파이더맨 등 소니픽처스 영화 5년 독점 방영

[Columbia Pictures-Sony/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계 최대의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할리우드의 거대 제작사 소니픽처스가 만들고 배포하는 모든 영화를 5년 동안 독점으로 방영하는 권리를 확보했다.

넷플릭스는 8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으로 소니픽처스와 영화 스트리밍 계약을 체결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내년부터 소니픽처스가 만든 영화들이 극장에서 먼저 개봉하고 나면 이후 자사 스트리밍 플랫폼에서만 독점으로 이 영화들을 방영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소니픽처스는 이번 계약으로 영화관 개봉이 아닌 넷플릭스 전용 영화도 1년에 2∼3편 제작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은 스트리밍 동영상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콘텐츠 확보가 필요한 넷플릭스와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가 없는 소니픽처스가 손을 잡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넷플릭스와 소니픽처스의 제휴
넷플릭스와 소니픽처스의 제휴

[트위터 게시물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넷플릭스가 방영할 소니픽처스 영화 라인업에는 마블 코믹스 캐릭터인 '스파이더맨'과 '베놈', '모비우스'(Morbius) 시리즈가 포함돼 주목된다고 WSJ는 전했다.

'어벤져스' 시리즈를 비롯한 마블 코믹스 히어로 영화는 디즈니 자회사 마블 스튜디오가 대부분 제작하고, 디즈니의 스트리밍 플랫폼인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방영되고 있다.

다만, 마블 코믹스는 디즈니에 인수되기 이전 한때 경영이 어려웠던 시절에 히어로 캐릭터들의 판권을 여기저기 내다 팔았고, 스파이더맨 만화에 나오는 각종 캐릭터에 대한 권리는 현재 소니픽처스가 보유하고 있다.

WSJ는 "마블 캐릭터 영화가 디즈니플러스로 이동하면서 넷플릭스는 새로운 마블 콘텐츠를 확보하지 못했었다"며 넷플릭스가 이번 계약에서 거둔 "핵심 인센티브는 마블 타이틀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이번 계약으로 브래드 피트, 레이디 가가 등이 출연하는 액션 영화 '불릿 트레인'과 인기 비디오 게임에 기반한 영화 '언차티드', '주만지'와 '나쁜 녀석들'의 후속작 등 소니픽처스의 향후 흥행 기대작도 방영할 예정이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