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의사당 난입사건 가담자, 극우단체 소속은 12% 불과"

송고시간2021-04-09 08:30

시카고대 연구소, 검거된 377명 분석…87%가 소속 단체 없는 평범한 사람

"미 의사당 난입사건 가담자, 극우단체 소속 12% 불과"
"미 의사당 난입사건 가담자, 극우단체 소속 12% 불과"

[시카고대학 CPOST / 재판매 및 DB 금지]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지난 1월 6일 발생한 미국 연방 의사당 난입사태에 가담했다 체포된 사람 중 극우단체 소속은 12%에 불과하고 대다수는 소속 단체가 없는 평범한 사람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시카고대학 국제안보연구소 '보안·위협에 관한 시카고 프로젝트'(CPOST)팀은 이 사건과 관련해 연방수사국(FBI)·의회경찰·워싱턴DC경찰 등에 체포된 377명의 연령·직업·거주지·소속단체 등을 분석해 지난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연구진은 법원 기록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보고서 집필을 주도한 로버트 페이프 교수(정치학과)는 "폭도들의 경제적 상황에 대해 무언가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데이터가 예상과 전혀 다른 이야기를 보여줘 놀랐다"고 말했다.

'미국 내 테러 이해'라는 제목이 붙은 이 보고서에 따르면 연방 의사당 난입 사건으로 체포된 이들은 2015년부터 2020년 사이 벌어진 극우 폭력 사태 가담자들과 여러 면에서 달랐다.

"미 의사당 난입사건 가담자 67%가 35세 이상"
"미 의사당 난입사건 가담자 67%가 35세 이상"

[시카고대학 CPOST / 재판매 및 DB 금지]

우선 35~44세 31%, 45~54세 23%, 55세 이상 13% 등으로 35세 이상 연령대가 67% 이상을 차지한다. 이전 5년간 유사 사태 관련 체포자들은 18~34세가 61% 이상이었다.

실업자 비율은 9%로 이전 폭력사태(25%)의 3분의1 수준이었으며 기업 소유주 14%, 의사·변호사·건축가·은행가·빅테크 전문인력 등 화이트칼라가 30%에 달했다.

앞서 언론에 보도된 바와 달리 극우단체 소속은 12%에 불과했다. 폭력조직원은 1%, 나머지 87%는 소속 단체가 없는 평범한(Normal) 사람들이었다.

이전 5년간 유사 사태 관련 체포자들은 절반 가량이 극우단체 소속이거나 폭력조직원이었다.

거주지별로 보면 소위 '블루 카운티'로 불리는 민주당 우세 지역 또는 소수계 인종이 많은 지역 출신이 공화당 우세 지역 보다 많았다. 특히 조 바이든 대통령이 승리한 카운티 출신이 52%를 차지하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한 카운티 출신(48%)을 앞질렀다.

"미 의사당 난입사건 가담자 52% 바이든 승리 지역 거주"
"미 의사당 난입사건 가담자 52% 바이든 승리 지역 거주"

[시카고대학 CPOST /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가 상대적으로 소수인 곳에 사는 사람들이 자기 목소리를 내기 위해 의사당 앞 시위에 더 많이 참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페이프 교수는 "히스패닉계와 흑인들의 권리가 백인의 권리를 앞지르고 있다는 두려움이 핵심 동력이 됐을 수 있다"며 "증거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체포된 사람이 많은 지역에서 비(非)히스패닉계 백인 인구 감소세가 크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어 "의사당 난입 사건과 관련, 극우 극단주의 이념을 이해하기 위해 전국적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큐어넌(QAnon) 같은 '음모론'과 인종비율 전환에 대한 공포 등이 지난 1월 사태와 연관돼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