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후정상회의 앞둔 브라질에 "과감한 환경목표내놔야" 압박 고조

송고시간2021-04-09 04:14

280개 기업·금융기관·NGO, 기후변화·삼림 무단벌채 대책 마련 촉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기후정상회의를 앞두고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구체적이고 과감한 환경보호 목표를 제시하라는 압력이 잇따르고 있다.

8일(현지시간)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등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280여 개 기업과 금융기관, 환경 관련 비정부기구(NGO)들이 참여한 '브라질 기후·삼림·농업 연대'는 전날 보우소나루 정부에 보낸 서한에서 기후변화와 관련해 과감한 목표를 설정하고 삼림 무단벌채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오는 22∼2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도로 열리는 화상 기후정상회의에 앞서 보우소나루 정부가 구체적인 내용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브라질 정부가 환경보호와 관련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노력을 보여야 국제사회의 협력과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 열대우림 화재
아마존 열대우림 화재

기후정상회의를 앞두고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환경 압력이 가중하고 있다. 화재로 생긴 연기가 아마존 열대우림을 뒤덮고 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브라질의 200여 개 환경 NGO들은 최근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환경이나 아마존 열대우림과 관련해 어떤 형태로든 보우소나루 정부와 협력 협정을 체결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대표적인 환경 NGO 가운데 하나인 '기후관측소'는 미국 정부가 1개월여 전부터 환경 문제에 관해 보우소나루 정부와 비공개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기후정상회의에서 협력 협정이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브라질 주재 피터 윌슨 영국 대사는 지난달 브라질 언론 인터뷰를 통해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는 전 세계가 진정으로 두려워하는 것"이라면서 브라질 정부가 열대우림 파괴를 되돌릴 계획을 아직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살리스 환경장관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살리스 환경장관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 자료를 기준으로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은 2004년 2만7천772㎢에서 2012년에는 4천571㎢까지 줄어들었으나 2019년 보우소나루 정부 출범 이후 다시 늘기 시작해 지난해엔 1만1천88㎢를 기록했다.

히카르두 살리스 브라질 환경부 장관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1년 안에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을 40% 정도 줄이려면 10억 달러의 국제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기후정상회의에서 국제사회의 금융지원을 담은 아마존 열대우림 보호 계획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