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미국 신규 코로나 확진자,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

송고시간2021-04-09 01:50

"하루 6만명대에서 평탄화…다시 급증할 위험 있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에 출연해 "(미국에서) 하루 감염자가 20만∼30만명 이상까지 올라갔다가 다시 내려왔는데 이제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서 평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어제 하루 6만3천명이 나왔는데 그 수준에 있으면 다시 급증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을 두고 "이는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시키는 것과 시동을 걸고 싶어하는 듯한 이 급증 사이의 경주와 거의 비슷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최근 젊은 층에서 더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이유에 대해 나이 든 사람들이 백신을 많이 맞은 데다 보육시설·학교 스포츠 행사 등이 확산의 주 무대가 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파우치 소장은 "전체 인구를 보면 젊은이들과는 대조적으로 나이 든 개인들 사이에는 상대적으로 더 많은 보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육시설과 학교 스포츠팀에서 나오는 감염자 무리, 영국발(發) 변이 코로나바이러스(B.1.1.7) 등 몇 가지 요인이 작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내를 가져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파우치 소장은 "조금만 더 참고 버텨라"라며 "그토록 여러 차례 말한 것처럼 지금은 성급하게 승리를 선언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