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전직 의원 6명 포함 1천800명, 군부 추적 피해 인도로

송고시간2021-04-09 01:22

인도로 도피한 미얀마인들이 저항의 의미로 세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인도로 도피한 미얀마인들이 저항의 의미로 세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델리 로이터=연합뉴스)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탈취한 미얀마에서 지금까지 1천800명이 국경을 넘어 인도로 도피했다고 임시정부 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 고문이 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가운데는 전직 의원 6명도 포함되어 있다.

익명을 요구한 CRPH 고문은 "친주(州)와 사가잉 지역을 대표하는 연방의회 및 주의회 의원들이 포함됐다"며 이들은 아웅산 수치가 주도하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소속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의원들은 미얀마에서 엄청난 위험에 직면해 있다. 그들은 수색을 당하거나 군인들의 추적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 경찰도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인도 외무부의 아린담 바그치 대변인은 확인 요청에 "공유할만한 정보가 없다. 우리는 폭력을 규탄하고 민주주의 회복을 지지한다"고만 언급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