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미얀마 군부 '돈줄' 국영보석회사 제재…거래 금지

송고시간2021-04-09 01:15

블링컨 "민주주의 회복 때까지 정권 수입원 압박 강화"

시민들 향해 총기 조준하는 미얀마 군경[AFP=연합뉴스]

시민들 향해 총기 조준하는 미얀마 군경[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8일(현지시간)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를 겨냥, 자금줄을 옥죄기 위해 미얀마 국영 보석회사에 제재를 가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얀마 광업부 산하의 국영 보석회사를 특별지정 제재대상(SDN) 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오늘의 조치는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 전역의 주요 국영 기업을 포함해 버마의 군사 자금원을 불허하려는 재무부의 의지를 강조한다"고 말했다.

재무부는 미얀마 국영 보석회사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고 미국 내 관련 자산을 동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성명을 내고 "버마 군부 정권이 폭력을 멈추고 부당하게 구금된 모든 사람을 석방하며 계엄령과 비상사태를 해제하고 버마를 민주주의의 길로 회복시킬 때까지 미국은 계속해서 정권의 수입원에 대한 압력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국영 보석회사는 보석 채굴 허가와 면허 발급을 담당하고 마케팅을 관리하며 보석과 옥 판매로 수익을 올리고 있다.

미얀마는 특히 중국에서 수요가 많은 옥의 전 세계적인 주요 공급원이며 루비와 기타 희귀한 보석류의 주요 공급원이기도 하다.

미국은 이미 쿠데타에 연루된 장군들과 그 가족 일부, 군부가 통제하는 대기업 등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로 민선 정부를 축출한 이후 군사 통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시민 수백 명이 숨지는 등 인명 피해가 속출해 국제사회의 규탄과 제재가 이어져 왔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