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피해구제"vs"세금낭비"…뉴욕 불법이민자에 지원금 논란

송고시간2021-04-09 00:54

증세 반발 와중에 불법이민자 1인당 최대 1천700만원 지급 계획

불법 이민자 지원을 요구하며 행진 중인 뉴욕의 시위대
불법 이민자 지원을 요구하며 행진 중인 뉴욕의 시위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불법 이민자에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금을 주기로 한 미국 뉴욕주(州)의 결정이 논란이 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뉴욕주가 재정 압박 속에서도 불법 이민자 지원을 위해 21억 달러(한화 약 2조3천467억 원) 규모의 기금을 설치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시민과 영주권자들이 받았던 각종 지원에서 제외됐던 불법 이민자들은 최대 1만5천600달러(약 1천740만 원)를 받게 된다.

혜택을 보게 될 뉴욕주의 불법 이민자들은 약 29만 명에 달할 전망이다.

이번 조치는 뉴욕 주의회를 장악한 민주당 내 진보성향 의원들이 주도했다.

마이클 지아너리스 민주당 뉴욕주 상원 원내부대표는 "우리들이 불법 이민자들의 노동에 의존하면서도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비도덕적이고 불공정한 행위"라고 말했다.

앞서 시민운동가들은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의 사무실 앞에서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지원을 요구하며 단식투쟁을 벌이기도 했다.

그러나 공화당은 불법 이민자 지원책에 대한 비판에 나섰다.

롭 어트 공화당 뉴욕주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퇴역군인과 노인, 소상공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급진적인 의제에 낭비하기 위해 세금을 올리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엄청난 재정 손실 때문에 고민하는 뉴욕주가 세금을 불법 이민자에게 지출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취지다.

뉴욕주는 재정 손실을 메우기 위해 고소득층에 대한 소득세율을 인상하는 내용의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불법 이민자 지원을 요구하며 행진 중인 뉴욕의 시위대
불법 이민자 지원을 요구하며 행진 중인 뉴욕의 시위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내에서도 이번 조치가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중도적인 유권자들까지 반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의 선거 전문가인 브루스 지어리는 "코로나19 탓에 불법 이민자들이 엄청난 고통을 겪었다는 사실은 분명하다"면서도 "일부 유권자들은 불법 이민자에 대한 지원이 과도하고, 불공정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