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단 다르푸르서 부족간 유혈충돌…최소 132명 사망

송고시간2021-04-08 23:41

beta

북아프리카 수단의 서부 다르푸르 주에서 부족간 유혈 충돌로 최소 132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정부에 따르면 주도인 엘주네이나 안팎에서 마살리트 부족과 아랍계 주민들이 지난 3일부터 충돌했다.

모하메드 압둘라 두마 서부 다르푸르주 지사는 "이제 상황이 안정됐다. 보건당국 보고에 따르면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단 서부 다르푸르주 난민촌에서 치솟는 검은 연기
수단 서부 다르푸르주 난민촌에서 치솟는 검은 연기

[AP=연합뉴스]AP PROVIDES ACCESS TO THIS THIRD PARTY PHOTO SOLELY TO ILLUSTRATE NEWS REPORTING OR COMMENTARY ON FACTS DEPICTED IN IMAGE; MUST BE USED WITHIN 14 DAYS FROM TRANSMISSION; NO ARCHIVING; NO LICENSING; MANDATORY CREDIT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북아프리카 수단의 서부 다르푸르 주에서 부족간 유혈 충돌로 최소 132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정부에 따르면 주도인 엘주네이나 안팎에서 마살리트 부족과 아랍계 주민들이 지난 3일부터 충돌했다.

이들은 총과 중화기 등을 동원해 상대방을 공격하고 있다.

모하메드 압둘라 두마 서부 다르푸르주 지사는 "이제 상황이 안정됐다. 보건당국 보고에 따르면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번 충돌이 인근 차드와 리비아에서 국경을 넘어온 무장단체 대원들이 중화기를 쏘면서 촉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유엔은 이번 충돌이 반복되는 마살리트 부족과 아랍계 주민 간 충돌이라고 주장했다.

양측은 지난 1월부터 충돌해왔으며 이로 인해 지금까지 10만 명 이상의 민간인이 피란길에 올랐다.

수단은 지난 2019년 4월 군부 쿠데타로 30년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이 축출된 이후 혼란 상황이 이어져 왔다.

과도정부는 현재 유엔 평화유지군이 철수한 다르푸르 등 분쟁지역에서 반군 그룹과 평화 정착을 추진하고 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