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감염재생산지수 3주째 1초과…오세훈, 9일 대책회의

송고시간2021-04-08 18:05

beta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가늠하는 지표인 감염재생산지수가 3주째 1을 초과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8일 오후 박유미 시민건강국장 등 코로나19 방역 담당자들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의 코로나19 발생현황과 대응방안을 보고받았다.

오 시장은 현재 서울시의 가장 시급한 현안이 코로나19 대응이라고 판단하고 9일 오전 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서울시 주요 간부들이 참석하는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 살피는 오세훈 시장
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 살피는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서울 성동구청에 마련된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방문, 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2021.4.8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가늠하는 지표인 감염재생산지수가 3주째 1을 초과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8일 오후 박유미 시민건강국장 등 코로나19 방역 담당자들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의 코로나19 발생현황과 대응방안을 보고받았다.

보고 내용에 따르면 서울의 코로나19 감염재생산지수는 올해 들어 3월 중순까지는 1 미만을 유지했으나 13주차(3월 21∼27일) 1.00, 14주차(3월 28일∼4월 3일) 1.11을 기록한 데 이어 15주차 중 나흘간(4월 4∼7일) 1.13으로 증가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몇명을 더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서 1을 넘는 것은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서울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도 12∼14주차에 116.9명→122.4명→154.1명으로 증가한 데 이어 15주차 들어서는 나흘간 185.3명으로 크게 늘었다.

최근 3주간 서울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의 비중은 26∼30%, 무증상 사례의 비중은 29∼31% 수준으로, 방역대책 수립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오 시장은 현재 서울시의 가장 시급한 현안이 코로나19 대응이라고 판단하고 9일 오전 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서울시 주요 간부들이 참석하는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는 오 시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소집하는 대책회의다.

앞서 오 시장은 8일 이른 오후에 서울 성동구청에 마련된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봤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4mms0AxMcs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