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헤드샷' 롯데 마차도, 추가 검진도 이상 없어…9일 선수단 합류

송고시간2021-04-08 17:46

beta

투수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외국인 유격수 딕슨 마차도가 다행히 두 차례 정밀 검진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롯데 구단은 8일 "마차도는 사구 이후 진행한 두 차례의 자기공명영상(MRI) 및 신경 전문의 검진 결과 '이상 없음'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다.

롯데 구단은 추가 검진을 했고, 다행히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마차도는 다시 선수단에 합류할 수 있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롯데 마차도 '통증 호소'
롯데 마차도 '통증 호소'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3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롯데 9번 마차도가 NC 선발 송명기가 던진 공에 맞아 그라운드에서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2021.4.6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투수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외국인 유격수 딕슨 마차도가 다행히 두 차례 정밀 검진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롯데 구단은 8일 "마차도는 사구 이후 진행한 두 차례의 자기공명영상(MRI) 및 신경 전문의 검진 결과 '이상 없음'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마차도는 오늘까지 안정을 취한 뒤 내일(9일)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라며 "몸 상태를 지속해서 확인해 훈련 및 경기 소화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마차도는 지난 6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상대 선발 송명기의 시속 145㎞ 직구에 헬멧을 강타당하고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진 마차도는 1차 검진 결과 출혈이나 골절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추후 출혈이나 미세 골절, 신경 손상 가능성이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롯데 구단은 추가 검진을 했고, 다행히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마차도는 다시 선수단에 합류할 수 있게 됐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