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파크1538 무료 개방…홍보관·수변공원 등

송고시간2021-04-08 17:50

beta

포스코가 오는 12일부터 경북 포항 남구 포스코 본사 인근에 있는 복합문화공간 '파크1538'을 무료로 개방한다.

파크1538은 포스코 홍보관과 역사박물관, 명예의 전당, 수변공원을 테마공원 형태로 조성한 공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크1538 홍보관 전경
파크1538 홍보관 전경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가 오는 12일부터 경북 포항 남구 포스코 본사 인근에 있는 복합문화공간 '파크1538'을 무료로 개방한다.

파크1538은 포스코 홍보관과 역사박물관, 명예의 전당, 수변공원을 테마공원 형태로 조성한 공간이다.

열린 공간을 뜻하는 파크와 철의 녹는 점인 1538도를 합친 이름은 철의 무한한 가능성과 포스코인의 땀과 열정을 상징한다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2019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만든 공원은 총면적 2만9천㎡, 길이 1.2㎞ 규모다.

공간 조성에 포스코 강건재 807t을 사용해 철강회사 정체성을 담았다.

1985년부터 운영한 홍보관은 유려한 곡선 건물로 재탄생했다.

홍보관에는 포스코 미래상을 엿볼 수 있는 미디어아트, 제품 모형, 상호작용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가 있다.

야외에는 현대 미술 거장 아니시 카푸어, 세계적 디자이너 론 아라드의 철제 조형물을 설치했다.

또 포스코는 포항제철고 견학 프로그램에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을 탑재한 미디어투어 버스를 도입해 견학 몰입도를 높인다.

차창에 탑재한 OLED 화면은 견학 코스에 맞는 철강 생산 공정 영상을 재생한다.

포스코는 지난 1일부터 공원 홈페이지(park1538.posco.com)를 통해 관람 예약을 받고 있다.

수변공원은 상시 개방하지만 홍보관, 역사박물관, 제철소 견학은 관람일 기준으로 사흘 전까지 예약해야 한다.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은 "파크1538이 철강 도시 포항의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상징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