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백신 속도전' 이스라엘, 4차유행은 남의일…추가 봉쇄 완화

송고시간2021-04-08 17:27

beta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인구 대비 접종률 50% 이상(2회차 접종 기준)으로 집단면역에 다가선 이스라엘은 봉쇄 조치를 추가로 완화했다.

8일(이하 현지시간)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코로나19 대응 각료회의는 전날 밤 문자 투표를 통해 보건부가 제안한 5차 봉쇄 완화 방안을 승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합 제한 기준 완화…"실외 마스크 의무 해제 내부 승인, 실행은 유보"

'백신 사각' 팔레스타인 가자는 심각한 재유행…검사수 대비 양성률 35% 넘어

7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지중해변에 나온 젊은이들
7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지중해변에 나온 젊은이들

[AF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인구 대비 접종률 50% 이상(2회차 접종 기준)으로 집단면역에 다가선 이스라엘은 봉쇄 조치를 추가로 완화했다.

8일(이하 현지시간)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코로나19 대응 각료회의는 전날 밤 문자 투표를 통해 보건부가 제안한 5차 봉쇄 완화 방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2주간 실외 집합 제한 인원이 50명에서 100명으로 늘어난다. 다만, 실내 집합 제한 인원 20명 규정은 유지된다.

백신 접종자와 감염 후 회복자들이 면역 증명서인 '그린 패스'를 받은 뒤 입장할 수 있는 문화행사의 제한 인원도 500명에서 750명으로 늘어난다.

스타디움 등 실외 행사의 경우 제한 인원을 5천 명에서 1만 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3월28일 텔아비브 블룸필드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축구 예선전 응원하는 시민들
3월28일 텔아비브 블룸필드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축구 예선전 응원하는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는 15일로 예정된 '메모리얼 데이'에는 그린 패스가 없는 전몰자 가족들에게도 기념식 참석을 허용하기로 했다.

또 채널12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이미 개인용 방역 수단인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도 내부적으로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국은 최근 유월절 축제 등의 영향을 고려해 일단 독립기념일(14∼15일)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감염 확산세가 심각하지 않을 경우 오는 18일께부터 마스크 의무 완화 실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19일 화이자-바이오 엔테크 백신을 들여와 대국민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에서는 지금까지 전체 인구(약 930만 명)의 52.5% 이상인 489만4천여 명이 2회차까지 접종을 마쳤다.

빠른 접종의 효과로 3차 유행이 절정이던 지난 1월 중순 1만 명을 넘기도 했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200∼3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7일 신규확진자는 274명이다.

전체 검사자 수 대비 양성 비율은 0.7% 수준, 감염 재생산지수는 0.7대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자체적으로 백신을 확보하지 못해 아직 일반 주민 대상 접종이 이뤄지지 못하는 팔레스타인에서는 심각한 감염 확산세가 나타나고 있다.

8일 전면적인 봉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텅 빈 가자지구의 도로
8일 전면적인 봉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텅 빈 가자지구의 도로

[AFP=연합뉴스]

특히 무장 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확산세는 팬데믹 이후 가장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마스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 6일 하루 동안 5천 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1천9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 수 대비 양성률이 35%가 넘는 셈이다.

당국은 공식 집계된 코로나19 환자가 1만5천475명이지만,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점을 고려할 때 실제 환자는 이 통계의 4배 수준일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에 따라 하마스는 전날 약국과 빵집, 슈퍼마켓 등 필수 시설을 제외한 모든 시설을 폐쇄하는 강력한 봉쇄 조치를 단행했다.

meola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