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 마른 하천서 황어 100여마리 떼죽음…정비 공사 탓?

송고시간2021-04-08 17:24

beta

8일 오후 경북 포항 남구 오천읍 냉천 바닥 한 곳에는 회귀성 어류인 황어 12마리가 죽어 있었다.

물기가 조금 남아 있을 뿐 물이 흐르지 않는 이 일대 하천 바닥을 따라 군데군데 100마리 이상 폐사한 개체가 늘려 있었다.

포항시 관계자는 "주말에 비가 와서 일시적으로 물이 흘렀다가 마른 곳에서 죽은 것 같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민 "토사 쌓아 물길 막혀"…포항시 "비 온 뒤 물 흘렀다가 말라"

죽은 황어
죽은 황어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 바닥에 회귀성 어류인 황어가 죽은 채 놓여 있다. 2021.4.8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 남구 오천읍 냉천 바닥 한 곳에는 회귀성 어류인 황어 12마리가 죽어 있었다.

물기가 조금 남았을 뿐 물이 흐르지 않는 이 일대 하천 바닥을 따라 군데군데 100마리 이상 폐사한 개체가 널려있었다.

죽은 지 얼마 되지 않은 듯 부패 정도가 심하지 않고 악취를 내뿜지는 않았다.

그러나 파리가 달려들고 있어 곧 부패가 시작될 것으로 보였다.

황어는 강에서 태어나 바다로 나가 살다가 알을 낳기 위해 강으로 돌아온다.

냉천은 황어가 회귀하는 대표적인 동해안 하천 가운데 하나다.

산란 후에는 상당수 개체가 죽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견된 황어는 산란과 상관없이 마른 하천 바닥에 있어 사인을 놓고 일부 주민과 시 의견이 갈린다.

포항시 관계자는 "주말에 비가 와서 일시적으로 물이 흘렀다가 마른 곳에서 죽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하천 정비 공사 때문에 죽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한 주민은 "최근에 공사한다며 하천 옆에 토사를 높이 쌓는 바람에 얕은 곳에 있던 황어가 이동하지 못해 죽은 것 같다"고 말했다.

시는 3월부터 9월까지 냉천 하류에 산책로 단절 구간을 잇고 호안을 정비하는 공사를 하고 있다.

폐사한 황어
폐사한 황어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 바닥에 회귀성 어류인 황어가 죽은 채 놓여 있다. 2021.4.8 sds123@yna.co.kr

마른 하천에서 죽은 황어
마른 하천에서 죽은 황어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 바닥에 회귀성 어류인 황어가 죽은 채 놓여 있다. 2021.4.8 sds123@yna.co.kr

죽은 황어 떼
죽은 황어 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 바닥에 회귀성 어류인 황어가 죽은 채 놓여 있다. 2021.4.8 sds123@yna.co.kr

하천 정비공사
하천 정비공사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 주변에 정비공사가 한창이다. 하천 오른쪽에서 회귀성 어류인 황어 100여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2021.4.8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