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1주간 학생 335명 확진…하루 평균 47.9명 '신학기 들어 최다'

송고시간2021-04-08 15:25

beta

1주간 전국에서 학생 33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1주간 유·초·중·고교 학생 33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21학년도 신학기 들어 교육부가 매주 목요일 최근 1주간 학생 확진자 통계를 발표하는 가운데 하루 평균 학생 확진자는 35.2명(3월 2∼10일 기준)에서 30.1명(3월 11∼17일), 30.0명(3월 18∼24일), 39.6명(3월 25∼31일)으로 증가했다가 50명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불어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루 평균 학생 확진자 전주 대비 8.3명↑…108개교 등교 불발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한 교사가 교실에서 원격수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한 교사가 교실에서 원격수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최근 1주간 전국에서 학생 33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이 기간 하루 평균 학생 확진자 수는 새 학기 들어 최다를 기록했다.

8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1주간 유·초·중·고교 학생 33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하루 평균 47.9명꼴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셈이다.

1주 전인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하루 평균 발생한 학생 확진자(39.6명)보다 8.3명 늘었다.

2021학년도 신학기 들어 교육부가 매주 목요일 최근 1주간 학생 확진자 통계를 발표하는 가운데 하루 평균 학생 확진자는 35.2명(3월 2∼10일 기준)에서 30.1명(3월 11∼17일), 30.0명(3월 18∼24일), 39.6명(3월 25∼31일)으로 증가했다가 50명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불어났다.

새 학기 누적 코로나19 학생 확진자는 1천412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1주간 교직원 확진자는 50명으로 하루 평균 7.1명 발생했다.

교직원 확진자는 누적 199명이 됐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여파에 등교 수업이 불발된 학교는 108곳이었다.

전체 유·초·중·고교 가운데 0.5%를 차지했다. 1주 전인 지난 1일보다 5곳 줄었다.

등교 수업 불발 학교는 서울(22곳), 경기(18곳), 부산(13곳), 대전(12곳)에 몰려 있었다.

등교 수업하는 유·초·중·고교생(전날 오후 4시 기준)은 402만명으로, 전체 학생의 67.7%에 달했다.

전날 서울, 부산 재·보궐선거 투표장으로 활용된 학교들이 재량 휴업하면서 등교수업 한 학생이 일시적으로 감소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최근 1주간 대학생 확진자는 134명, 대학 교직원 확진자는 12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대학생 확진자와 대학 교직원 확진자는 각각 661명, 75명이 됐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정종철 차관 주재로 17개 시·도 부교육감이 참석하는 학교일상회복지원단회의를 열고 "3월 하순부터 학생과 교직원의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철저한 대응을 요구했다.

아울러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시기가 연기된 만큼 각 시·도 교육청에서도 학교 현장에서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사항을 정확하게 안내해달라고 당부했다.

고등학교 이하 각급 학교의 보건·특수교사와 보조 인력, 특수학교 교직원, 어린이집 장애아 전문 교직원과 간호인력 등은 애초 이날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AZ 백신을 둘러싼 혈전 생성 논란이 지속되자 정부는 전날 오후 늦게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일시 연기했다.

porque@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