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집단감염 확산…자매교회 순회모임 208명, 부산 유흥주점 318명

송고시간2021-04-08 14:52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확산이 가속화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우선 수도권에서는 실내체육시설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나왔다.

자매교회 순회 모임을 고리로 집단발병이 발생한 '수정교회'와 관련해 7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총 208명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초구 실내체육시설서 이용자 등 55명, 중랑구 공공기관서 12명 감염

대전 학원 및 중·고등학교 관련 총 72명…감염경로 '불명' 사례 25.8%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4.8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확산이 가속화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우선 수도권에서는 실내체육시설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나왔다.

서울 서초구 실내 체육시설과 관련해서는 지난달 26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발생한 이후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5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55명 중 체육시설 이용자가 33명, 직원 2명, 가족 및 지인이 15명, 기타 접촉자가 5명이다.

서울 중랑구 소재의 한 공공기관 관련 사례에서는 지난 6일 첫 환자가 나온 후 11명이 늘어 총 12명이 됐다. 이 중 공공기관 종사자가 7명, 확진자의 가족 및 지인이 2명, 기타 접촉자가 3명이다.

기존 사례에서도 연일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다.

자매교회 순회 모임을 고리로 집단발병이 발생한 '수정교회'와 관련해 7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총 208명으로 늘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총 13개 시도로, 서울이 4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40명), 대전(35명), 경북(29명), 전북(24명), 대구(23명), 충남·강원(각 2명) 부산·광주·충북·전남·세종(각 1명)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인천 연수구 어린이집·다중이용시설 관련 확진자는 58명으로 늘었고, 경기도 포천시 창호제조업 사례에서는 3명이 늘어 총 21명이 됐다.

코로나19 어제 700명 신규확진…91일만에 최다
코로나19 어제 700명 신규확진…91일만에 최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4.8 mon@yna.co.kr

비수도권에서는 교회와 초등학교와 관련해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충남 당진시의 한 교회에서는 지난 6일 이후 현재까지 1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지표환자 1명을 제외한 15명이 교인이며, 나머지 1명은 확진자의 가족이다.

전북 전주시 소재 초등학교 3곳의 방과 후 수업과 관련해서도 지난 6일 이후 교사와 학생, 가족 등 1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학원과 유흥주점 등을 고리로 한 기존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끊이지 않았다.

대전 동구의 학원 관련 사례에서는 확진자가 11명 늘어 총 72명에 달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대전 소재의 학원 1곳과 고등학교 4곳, 중학교 2곳에서 확진자가 나왔으며, 누적 72명 가운데 학생 관련이 59명, 학원 관련이 13명이다.

충북 청주시 및 음성군의 유흥주점 관련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총 35명으로 늘었다.

부산의 유흥주점을 고리로 한 집단발병 사례의 확진자는 16명 더 늘어 총 318명에 달한다.

울산 중구에 소재한 한 콜센터에서는 종사자와 그 가족 등 총 3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 중이다.

경북 경산시의 한 스파 관련 확진자는 총 50명으로, 직전 통계보다 3명 더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스파 관련이 24명, 노래연습실 관련이 24명, 직장 관련이 2명 등이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25.8%로 집계됐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7천325명으로, 이 가운데 1천890명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4.8 mon@yna.co.kr

s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