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국대 경주캠퍼스 명칭 변경 추진…"미래 지향 이미지 구축"

송고시간2021-04-08 13:06

beta

동국대가 경주캠퍼스 이름을 바꾼다.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8일 "캠퍼스 특성과 미래 발전 가능성을 반영하고 캠퍼스 정체성 확립을 통해 대학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명칭 변경 추진 이유를 밝혔다.

대학 관계자는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오래된 이미지가 있어서 미래 지향적인 새로운 이미지로 입시 경쟁력을 높이고자 명칭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국대 경주캠퍼스
동국대 경주캠퍼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동국대가 경주캠퍼스 이름을 바꾼다.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8일 "캠퍼스 특성과 미래 발전 가능성을 반영하고 캠퍼스 정체성 확립을 통해 대학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명칭 변경 추진 이유를 밝혔다.

이 대학은 지역명을 딴 캠퍼스 이름이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다는 점을 내세운다.

이미 한양대는 안산캠퍼스를 에리카캠퍼스로, 연세대는 원주캠퍼스를 미래캠퍼스로, 건국대는 충주캠퍼스를 글로컬캠퍼스로 바꾸는 등 상당수 대학이 분교 이름에 지역명을 빼고 다양하게 바꿨다.

동국대는 이달까지 명칭 공모를 위한 외부 용역을 맡긴 뒤 교내 위원회를 통해 명칭을 정하고 법인과 교육부 승인을 거쳐 5월께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2022학년도 수시 입시부터 새로운 캠퍼스 이름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 대학은 지난 3월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재학생을 대상으로 캠퍼스 특성이나 비전 등 핵심 열쇳말을 도출하기 위한 사전 조사를 마쳤고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새 이름을 공모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오래된 이미지가 있어서 미래 지향적인 새로운 이미지로 입시 경쟁력을 높이고자 명칭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