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빴던 오세훈 취임 첫날…현충원에서 현안보고까지(종합)

송고시간2021-04-08 20:51

beta

4·7 보궐선거로 10년 만에 서울시장직에 복귀한 오세훈 시장이 8일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사무 인수, 의원총회 참석, 시의회 의장 예방, 시정 현장 방문, 현안 보고에 이르기까지 바쁜 취임 첫날을 보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8시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수기 작성 명부에 체크하고 입장한 후 의장대 도열을 거쳐 현충탑에 참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명록 작성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방명록 작성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오 시장은 방명록에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 서는 대한민국'이라고 적었다. 2021.4.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임미나 김지헌 기자 = 4·7 보궐선거로 10년 만에 서울시장직에 복귀한 오세훈 시장이 8일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사무 인수, 의원총회 참석, 시의회 의장 예방, 시정 현장 방문, 현안 보고에 이르기까지 바쁜 취임 첫날을 보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8시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수기 작성 명부에 체크하고 입장한 후 의장대 도열을 거쳐 현충탑에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 서는 대한민국'이라는 글귀를 남겼다.

그는 이어 차로 시청으로 이동해 1층 로비에서 직원들로부터 꽃다발과 환영 인사를 받은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6층 시장 집무실로 가 오후 9시 10분께 서울시 사무인수인계서에 서명하는 것으로 공식 집무를 시작했다.

오 시장은 이어 국민의힘 의원총회 화상회의에 참여해 당선 사례를 한 후 첫 예방 일정으로 세종대로 건너편에 있는 서울시의회로 찾아가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에게 시의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시청사로 돌아온 오 시장은 청사 2층 언론담당관실과 시민소통담당관실에 들러 직원들과 인사하고 기자실을 방문했다.

오찬은 박유미 시민건강국장, 윤보영 보건의료정책과장, 송은철 감염병관리과장등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담당하는 직원들과 함께하며 방역 상황을 챙겼다.

오후에는 첫 현장 일정으로 성동구청 대강당에 있는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했다.

이어 시청사로 돌아온 오 시장은 8층 다목적홀에서 서울시 간부 30여명과 10년 만에 상견례를 가진 후,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시작으로 시정 주요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오 시장은 다음날인 9일 오전 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서울시 주요 간부들이 참석하는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소집하는 대책회의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둔화시키면서도 자영업자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