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질병청 "'정부가 화이자 조기공급 제안 거부' 보도 사실 아니다"

송고시간2021-04-08 11:30

beta

질병관리청은 정부가 지난 2월 화이자사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물량을 계약할 당시 '백신을 더 많이 사면 더 많은 물량을 조기에 공급할 수 있다'는 화이자 측의 제안을 거부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질병청은 8일 보도 반박자료를 내고 "정부는 지난 2월 백신 공급 불확실성에 대비해 화이자가 상반기에 공급할 수 있었던 300만명분 전량을 계약했다"면서 "이를 통해 당초 3분기였던 공급 시작 시기를 3월 말로 앞당겼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어 "'더 사면, 더 많이 조기공급한다'는 화이자의 제안을 정부가 거절했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정부는 최대한 많은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이자 백신
화이자 백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질병관리청은 정부가 지난 2월 화이자사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물량을 계약할 당시 '백신을 더 많이 사면 더 많은 물량을 조기에 공급할 수 있다'는 화이자 측의 제안을 거부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질병청은 8일 보도 반박자료를 내고 "정부는 지난 2월 백신 공급 불확실성에 대비해 화이자가 상반기에 공급할 수 있었던 300만명분 전량을 계약했다"면서 "이를 통해 당초 3분기였던 공급 시작 시기를 3월 말로 앞당겼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어 "'더 사면, 더 많이 조기공급한다'는 화이자의 제안을 정부가 거절했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정부는 최대한 많은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 2월 16일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일부 물량을 3월 말에 공급받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전까지 화이자와 계약한 물량 1천만명분의 도입 시기는 3분기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당시 이 사실을 공개하면서 "화이자사와 상반기에 추가로 도입 가능한 물량을 협의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withwit@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