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탄소배출권 거래량 4천390만톤…금감원 "공시 부족"

송고시간2021-04-08 12:00

beta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온실가스 순배출량을 '0'이 되도록 하는 것)으로 배출권 관리가 엄격해짐에 따라 기업의 배출권 자산·부채 규모가 함께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부로부터 배출권을 할당받은 상장법인 중 상위 30개사의 배출권 자산은 작년 말 기준 5천237억원, 배출부채는 7천92억원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출권 자산 5천237억원, 3년 전보다 142%↑…배출부채도 8%↑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온실가스 순배출량을 '0'이 되도록 하는 것)으로 배출권 관리가 엄격해짐에 따라 기업의 배출권 자산·부채 규모가 함께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부로부터 배출권을 할당받은 상장법인 중 상위 30개사의 배출권 자산은 작년 말 기준 5천237억원, 배출부채는 7천9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3년보다 각각 142.1%, 7.8% 증가한 규모다.

[금감원 제공]

[금감원 제공]

정부는 2015년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업에 탄소배출 할당량을 지정했다.

기업은 정부에서 할당받은 배출권의 여분 또는 부족분을 거래소에서 매매하고, 해당 거래내역을 회계처리해 재무제표에 반영해야 한다. 배출권 매입액은 배출권 자산으로, 배출권 제출의무 이행을 위한 소요액 추정치는 배출부채로 회계처리한다.

현재 기업 배출권 보유량 대부분은 무상 할당분으로 구성돼 있어 배출권 자산 규모가 작다.

그러나 배출권 거래제에서 배출권을 사야 하는 유상할당 비중이 '1차 전량무상→2차(2018년~2020년) 3%→3차(2021~2025년) 10%' 확대됨에 따라 배출권 자산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금감원은 예상했다.

기업이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 감축 계획을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초과 사용에 따른 배출부채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국내 배출권 시장을 통한 배출권 거래량도 매년 증가 추세다.

2015년 570만톤이었던 배출권 거래량은 작년 4천390만톤까지 늘어났다. 같은 기간 배출권의 연평균가격은 1만1천13원에서 2만9천604원으로 올랐다.

국내 배출권 거래량 및 거래가격 추이
국내 배출권 거래량 및 거래가격 추이

[금감원 제공]

다만 상장사들의 배출권 관련 공시가 미흡한 상태라고 금감원은 지적했다.

주요 상장사 30개사 중 24개사가 배출권 관련 회계정책으로 일반기업회계기준(K-GAAP)을 준용하고 있음에도, K-GAAP에서 요구하는 주석사항(무상 할당받은 배출권 수량, 보유한 배출권 수량 증감, 배출권 자산·부채 증감, 배출량 추정치)을 모두 공시한 회사는 6곳에 불과했다.

9개사는 주석 요구사항을 전혀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기업 배출권 거래 규모가 증가하면 관련 정보의 중요성도 커질 것이므로 일관되고 충실한 정보 제공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금감원은 상장회사협의회, 코스닥협회, 한국공인회계사회 등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권 관련 주석공시 모범사례를 안내해 상장기업 등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상장사들이 K-GAAP 등을 준용해 배출권 회계처리를 하고 관련 내용을 충실하게 주석공시 하는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