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吳지지' 이남자, 朴밀었던 40대男·20대女와 대비(종합)

송고시간2021-04-08 23:19

beta

20대와 40대가 여야를 앞에 두고 확연히 갈라섰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의 압승에는 통상 진보 성향으로 알려졌던 '이남자'(20대 남성)의 공이 컸다.

7일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20대 남성의 절대다수인 72.5%는 오 후보에 투표한 것으로 예측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대 여성 15%, 출구조사서 제3후보 지지 응답도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축하 꽃다발 받고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축하 꽃다발 받고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4ㆍ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2021.4.8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20대와 40대가 여야를 앞에 두고 확연히 갈라섰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의 압승에는 통상 진보 성향으로 알려졌던 '이남자'(20대 남성)의 공이 컸다.

7일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20대 남성의 절대다수인 72.5%는 오 후보에 투표한 것으로 예측됐다.

80년대 민주화 운동을 경험한 '아빠 세대'인 50대 남성(55.8%)은 물론, 보수 성향이 강한 60세 이상 남성(70.2%)보다도 높은 수치다.

반면 삼촌뻘인 40대 남성은 여당을 향한 변함 없는 지지 의사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전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40대 남성에서만 51.3%, 과반 표를 받은 것으로 추정됐다.

입장 발표후 당사 떠나는 박영선
입장 발표후 당사 떠나는 박영선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4월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간극에 대해 전문가들은 시대정신과 경제에 대한 인식과 태도의 차이라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8일 통화에서 "20대 남성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와 부동산 문제로 불거진 공정의 가치, 그리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따른 책임성 등에 무게를 둔 것"이라고 해석했다.

반면 40대 남성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를 전통적 시각인 진보-보수 진영 대결로 봤다. 이 지점에서 20대 남성과 선택이 갈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장기화가 유발한 경제 침체가 두 세대를 갈라놓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통화에서 "정부가 표방하는 페미니즘의 영향도 배제할 수 없겠지만, 20대 남성의 가장 큰 불만은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당장 돈을 벌 아르바이트 자리가 급격히 줄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40대 남성 같은 경우 직장 내 안정적 위치를 확보한 데다 20대보다는 부동산, 거주지 문제 등에 덜 민감하다"며 "경제적 불만에서 자유롭기 때문에 진영을 선택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20대 여성은 박 후보의 득표율이 44.0%로 오 후보(40.9%)에 앞서 같은 또래 남성과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20대 여성은 기타 후보에 투표한 비율도 15.1%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유일하게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두 번째로 높은 30대 여성이 5.7%에 불과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크다.

'젠더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해 이를 주요 의제로 들고나온 소수정당에 높은 지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km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om8zBY9lW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