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염질환, 항생제 투여 기간 줄여도 된다" <미국 내과학회>

송고시간2021-04-08 09:08

beta

웬만한 박테리아 감염 질환엔 항생제 투여 기간을 줄여도 된다는 미국 내과학회(ACP: American College of Physicians)의 새로운 지침이 발표됐다.

ACT는 전통적으로 항생제 투여는 10일을 넘는 것이 보통이지만 단순 폐렴, 피부 감염, 요로 감염 등 일부 감염 질환엔 투여 기간을 5~7일, 짧게는 3일로 줄여도 안전하게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7일 보도했다.

항생제 투여 기간을 단축해도 대부분의 박테리아 감염은 '근절'(eradicate)할 수 있다는 사실을 최근의 임상시험 결과들은 보여주고 있다고 이 지침은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항생제
항생제

[위키피디어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웬만한 박테리아 감염 질환엔 항생제 투여 기간을 줄여도 된다는 미국 내과학회(ACP: American College of Physicians)의 새로운 지침이 발표됐다.

ACT는 전통적으로 항생제 투여는 10일을 넘는 것이 보통이지만 단순 폐렴, 피부 감염, 요로 감염 등 일부 감염 질환엔 투여 기간을 5~7일, 짧게는 3일로 줄여도 안전하게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7일 보도했다.

이처럼 항생제 투여 기간을 단축해도 대부분의 박테리아 감염은 '근절'(eradicate)할 수 있다는 사실을 최근의 임상시험 결과들은 보여주고 있다고 이 지침은 지적했다.

항생제 투여 기간이 필요 없이 긴 것은 대부분 '상식'(conventional wisdom)에 의존해 왔기 때문이라고 재클린 핀셔 ACP 회장은 지적했다.

항생제 투여 기간을 줄이면 구토, 설사 같은 항생제의 부작용 위험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항생제 내성에 대처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그는 말했다.

항생제를 장기간 투여하면 신체의 여러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하는 데 도움을 주는 장 내 유익균을 죽일 수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예를 들어, 요로 감염 여성 환자에 항생제를 오래 투여하면 진균(곰팡이)의 성장을 억제하는 장 내 유익균이 줄어들 수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ACP 지침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만성 폐쇄성폐질환(COPD) 환자의 급성 기관지염: COPD 환자가 증상이 악화되면서 급성 기관지염이 나타나면 박테리아 감염이 원인일 수 있다. 이 때 항생제 투여는 최대 5일이면 충분하다.

▲ 단순 폐렴: 단순 폐렴엔 항생제를 최대 5일간 투여하면 된다. 그러나 증상에 따라 길어질 수는 있다.

▲ 요로 감염: 5~7일 항생제를 투여한다. 복합항생제(trimethoprim- sulfamethoxazole)를 사용할 경우 3일간이면 된다.

▲ 연조직염(Cellulitis): 농양이 수반되지 않는 경우 항생제 투여는 5~6일이면 된다.

이밖에 심하지 않은 여러 감염도 항생제 투여 기간을 줄일 수 있다고 ACT 지침은 밝혔다.

그러나 뼈에 염증이 발생하는 골수염(osteomyelitis) 같은 '깊은' 감염엔 장기간의 항생제 투여가 필요하다.

또 당뇨병 환자나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의 경우, 항생제 투여 기간을 길게 잡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고 지침은 밝혔다.

요즘 와서 항생제 투여 기간 단축 권고가 나오는 것은 항생제 투여 기간과 효과를 관찰하는 임상시험 결과들이 최근에야 나오기 시작한 데다 항생제 내성이 점점 심각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 지침은 설명했다.

이 새 지침은 미국 내과학회 학술지 '내과학 회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4월 6일 자)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