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태양광 시설 짓는다…국토부, 사업자 모집

송고시간2021-04-08 11:00

beta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육성해 탄소중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21년 고속도로 자산 활용 태양광 발전사업'을 공모한다고 8일 밝혔다.

사업방식은 민간사업자가 고속도로 유휴부지 내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건설해 20년간 운영하고, 이 기간에 부지 사용료를 한국도로공사에 납부하는 방식이다.

국토부는 2012년부터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있으며, 현재 319개소에 149㎿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건설·운영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들목·분기점 녹지대 등에 발전시설 운영…'탄소중립 실현 선도'

중부고속도로 진천 나들목 인근 녹지대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중부고속도로 진천 나들목 인근 녹지대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육성해 탄소중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21년 고속도로 자산 활용 태양광 발전사업'을 공모한다고 8일 밝혔다.

사업방식은 민간사업자가 고속도로 유휴부지 내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건설해 20년간 운영하고, 이 기간에 부지 사용료를 한국도로공사에 납부하는 방식이다.

국토부는 2012년부터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있으며, 현재 319개소에 149㎿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건설·운영 중이다.

이들 시설에서는 약 14만 명이 가정에서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인 연간 195기가와트시(GWh) 전력량을 생산할 수 있다.

올해 추진하는 사업 규모는 총 30㎿로, 올해 사업이 마무리되면 2025년 태양광 시설 운영 목표(243㎿)의 약 73% 수준을 달성하게 된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사업대상지는 고속도로 성토(盛土) 비탈면, 고속도로 나들목·분기점의 녹지대, 건물 상부 및 주차장 등이다.

모집 공고는 이달 9일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www.ex.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제안서 접수·평가를 통해 10월 안으로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또 2025년까지 고속도로에서 사용하는 전력량만큼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한다는 목표를 수립해 추진 중이며,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과 함께 연료전지 설비도 구축할 예정이다.

이상헌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고속도로의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꾸준히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민간사업자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