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올림픽위 "선수들은 노리개 아냐…베이징올림픽 보이콧 반대"(종합)

송고시간2021-04-08 03:07

북한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엔 정치적 이유 가능성 제기도

수잰 라이언스 미 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
수잰 라이언스 미 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는 7일(현지시간)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수잰 라이언스 USOPC 위원장은 이날 취재진에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사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며 "선수 보이콧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이콧은) 국제문제를 효과적으로 다루는 것도 아니고 선수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선수들에게 유일한 꿈은 미국과 우리가 옹호하는 것을 국제경기 무대에서 대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에서 일어나는 심각한 인권 문제를 축소하고 싶은 것은 분명히 아니다"라며 "하지만 미국은 이런 우려에 건설적으로 대응할 수단이 많다"고 지적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동맹과 베이징올림픽 공동보이콧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 "그건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고 답변, 보이콧을 통한 압박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해석을 낳았다.

그러나 프라이스 대변인은 브리핑이 끝난 후 "베이징올림픽과 관련해 발표할 것은 없다"는 트윗을 올려 한발 물러서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익명의 국무부 고위당국자는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 미 언론을 통해 "동맹국과 공동보이콧을 논의하지 않았고 (현재도) 논의하지 않고 있다"며 수습에 나서는 모양새를 취하기도 했다.

중국은 반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헌장 정신에 어긋난다"며 "미국 올림픽위원회를 포함한 국제사회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라이언스 위원장은 이날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닌 다른 정치적 이유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고 스푸트니크통신이 전했다.

라이언스 위원장은 "거론된 이유는 코로나19였다. 발표 배경에 다른, 더 정치적인 이유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북한은 6일 코로나19 위기에서 선수 보호를 위해 도쿄올림픽에 불참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북한과 대화의 불씨를 살려보겠다는 구상이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