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쌍용차 회생절차 개시 다시 멀어졌다…사장 사퇴로 지연될 듯

송고시간2021-04-07 17:18

beta

예병태 쌍용차[003620] 사장(대표이사)이 사퇴하면서 임박했던 쌍용차의 기업회생절차 개시도 지연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 사장은 7일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했다.

예 사장의 사퇴로 이르면 이번주 내 개시될 예정이었던 회생절차는 미뤄지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원 제3자 관리인 선임 절차 착수…산은, 의견서 9일 제출 예정

쌍용자동차 법인 회생 절차 신청 (PG)
쌍용자동차 법인 회생 절차 신청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예병태 쌍용차[003620] 사장(대표이사)이 사퇴하면서 임박했던 쌍용차의 기업회생절차 개시도 지연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 사장은 7일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했다.

예 사장의 사퇴로 이르면 이번주 내 개시될 예정이었던 회생절차는 미뤄지게 됐다. 업계에서는 법원이 신속한 법정관리를 추진하는 만큼 늦어도 다음 주에는 개시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면서 개시를 3개월간 보류하는 자율 구조조정 지원 프로그램(ARS)을 신청했지만, HAAH오토모티브와의 매각 협상이 지연됨에 따라 현재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고 있다.

HAAH오토모티브가 서울회생법원이 요구한 기한(3월 31일)까지 투자의향서(LOI)를 보내지 않으면서 법원은 더는 개시를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예 사장의 사퇴로 법원이 회생절차 관리인을 새로 선임해야 하면서 일정이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원칙적으로 회생절차에는 기존 경영자 관리인 제도가 적용돼 법원이 승인하지 않을 경우를 제외하면 기업 대표이사가 자동으로 관리인이 되지만, 제3자를 관리인으로 선임할 경우 선임 절차가 필요하다.

대표이사가 아닌 제3자 관리인 선임을 위해서는 회생법원이 대법원 회생파산위원회에 의견 조회를 보내 의견을 받아야 한다. 대표이사가 관리인이 되는 경영자 관리인 제도보다 시간이 더 소요될 수밖에 없다.

매각 협상을 주도했던 정용원 전무(기획관리 본부장)가 관리인으로 선임되기 위해서도 이러한 회생파산위 의견 조회가 필요하다. 법원은 대표이사가 아닌 경영진도 제3자로 해석하기 때문이다.

회생절차 개시 신청 때 대표이사가 아닌 경영진을 관리인으로 선임해달라고 요청하는 경우도 있지만, 쌍용차는 신청 당시 별도의 관리인 선임 요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가 예 사장의 후임을 정하지 않았고, 당분간 신임 대표이사 선임 계획도 없다고 밝힌 만큼 신임 대표이사가 관리인이 될 가능성도 작아 보인다.

주채권은행인 산은도 회생절차 개시 동의 여부 등을 묻는 법원의 의견 조회서에 대한 회신을 아직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견서 제출기한은 6일까지였지만, 산은은 9일까지 의견서를 내겠다고 법원에 기한 연장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HAAH오토모티브와 매각 협상을 이어가는 쌍용차 입장에서 기업회생 개시가 지연되는 것이 나쁘지 않은 상황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HAAH오토모티브가 회생절차 이전까지 투자자를 설득할 시간을 벌 수 있다는 논리다.

HAAH오토모티브는 투자 결정을 철회한 것이 아닌 투자자를 설득할 시간이 부족하다는 취지로 답하면서 투자의향서를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달 5일 "(HAAH오토모티브가) 그냥 안 하겠다고 한 것은 아니고 시간을 더 달라고 한 것 같다"며 "(채권자가) 법원에도 이런 사정이 됐으니까 조금 더 시간을 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지 않을까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관리인 선임 등으로 회생절차가 지연되는 사이 HAAH오토모티브가 투자의향서를 보낸다면 쌍용차는 일반회생절차 대신 단기법정관리(P플랜)에 돌입할 수도 있다.

유력 투자자였던 HAAH오토모티브가 투자 결정을 철회한다면 쌍용차는 새로운 투자자를 찾아야 하는데 쉽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