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탁구 대표팀, 진천선수촌 입촌…올림픽 메달 향해 담금질

송고시간2021-04-07 16:23

beta

9년 만의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탁구 국가대표팀이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대한탁구협회는 대표팀이 7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1년 가까이 중단됐던 대면 훈련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한국 탁구는 남자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수확한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올림픽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 올림픽 메달 도전하는 탁구대표팀
도쿄 올림픽 메달 도전하는 탁구대표팀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9년 만의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탁구 국가대표팀이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대한탁구협회는 대표팀이 7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1년 가까이 중단됐던 대면 훈련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곧바로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기 위한 집중 훈련에 돌입한다.

이번 올림픽에는 남자 장우진, 정영식(이상 미래에셋증권), 이상수(삼성생명)와 여자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최효주(삼성생명), 신유빈(대한항공) 등 총 6명의 한국 선수가 메달 도전에 나선다.

부상 선수 발생 시 빈자리를 메울 후보 선수인 안재현(남자)과 이시온(여자·이상 삼성생명)도 선수촌에서 함께 땀 흘린다.

오상은(미래에셋증권) 남자 대표팀 감독과 추교성(금천구청) 여자 대표팀 감독이 선수들을 지휘한다.

한국 탁구는 남자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수확한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올림픽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건 유승민 현 탁구협회장이 남자 개인 단식 우승을 차지한 2004년 아테네 대회가 마지막이다.

'절대 1강' 중국이 건재한데다 개최국인 일본 탁구의 상승세가 두드러져 어느 때보다 힘든 도전이 예상되지만, 한국 탁구는 코로나19에 국내대회가 올스톱되다시피 하는 악재 속에서도 도쿄를 향해 뚜벅뚜벅 전진해왔다.

특히 지난 3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 대회에서는 복식 훈련 시간이 부족했는데도 남녀 복식 우승컵을 휩쓸어 기대감을 드높였다.

오상은 남자팀 감독은 "부족했던 복식·혼합복식 훈련에 집중하고 4월 열릴 종별대회에서 실전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추교성 여자팀 감독은 "진천 훈련은 팀워크를 다질 소중한 시간"이라면서 "카타르 대회에서 노출한 우리 선수들의 문제점을 세밀한 분석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