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올해 첫 초중고졸 검정고시 10일…확진자도 응시 가능

송고시간2021-04-08 06:00

beta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첫 초졸·중졸·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오는 10일 서울 시내 14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올해 첫 검정고시 원서접수
서울 올해 첫 검정고시 원서접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첫 초졸·중졸·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오는 10일 서울 시내 14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자는 초졸 396명, 중졸 977명, 고졸 3천595명 등 총 4천968명이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대영중 1곳, 중졸은 진관중·언주중 2곳, 고졸은 원묵중, 창동중, 용강중, 잠실중, 목동중, 대방중, 무학중, 월곡중 8곳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강화된 시험방역 대책을 따라 ▲ 응시자 간 거리 1.5m 유지 ▲ 고사실당 인원 20명 이하로 배정 ▲ 전문소독업체의 시험 전·후 소독 시행 ▲ 외부인 출입 전면 통제 등을 시행한다.

모든 응시자는 입실할 때부터 퇴실할 때까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미착용 시에는 응시할 수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는 각 고사장에 마련된 별도 고사실에서 시험을 치른다.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확진자는 사전 신청하면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교육청은 시험 당일 유증상자 발생에 대비해 담당 보건소와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유증상자 여부 등을 확인할 공무원을 각 고사장에 파견한다.

고사장 입실 전 체온 측정 등으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응시자들은 평소보다 일찍 고사장에 도착해야 하며 입실은 당일 오전 8시부터 가능하다.

수험표와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초졸 응시자는 검정 볼펜, 중졸·고졸 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으로 답안을 작성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고사장까지 이동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을 위해 '찾아가는 검정고시 시험서비스'를 한다.

올해는 와상장애인인 이은지(30) 씨가 이 서비스를 이용해 중졸 검정고시를 자택에서 치른다.

이 씨는 "장애가 있어 학업을 이어 갈 수 없었고 누워서만 생활하지만, 검정고시에 도전하는 모습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용기와 위로를 주고 싶다"고 전했다.

합격자는 5월 11일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에 발표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