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통산 상금 100만 달러 돌파

송고시간2021-04-07 10:50

beta

권순우(81위·당진시청)가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세 번째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통산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1천만원)를 돌파했다.

권순우는 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열린 ATP 투어 안달루시아 오픈(총상금 40만8천800 유로) 단식 1회전에서 홀게르 비투스 노츠코프 루네(321위·덴마크)를 2-1(6-3 3-6 7-6<7-4>)로 물리치고 16강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에서 통산 상금 100만 달러를 넘긴 것은 은퇴한 이형택(235만5천686 달러)과 369만 달러의 정현(181위·제네시스 후원)에 이어 권순우가 세 번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달루시아 오픈 1회전의 권순우.
안달루시아 오픈 1회전의 권순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81위·당진시청)가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세 번째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통산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1천만원)를 돌파했다.

권순우는 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열린 ATP 투어 안달루시아 오픈(총상금 40만8천800 유로) 단식 1회전에서 홀게르 비투스 노츠코프 루네(321위·덴마크)를 2-1(6-3 3-6 7-6<7-4>)로 물리치고 16강에 올랐다.

2회전 진출 상금 8천770 유로를 확보한 권순우는 지난주까지 통산 상금 99만5천304 달러를 더해 100만 달러 고지를 넘어섰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에서 통산 상금 100만 달러를 넘긴 것은 은퇴한 이형택(235만5천686 달러)과 369만 달러의 정현(181위·제네시스 후원)에 이어 권순우가 세 번째다.

1997년생 권순우는 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는 8강이 최고 성적이고 메이저 대회에서는 지난해 US오픈 2회전(64강)에 오른 바 있다.

안달루시아 오픈을 시작으로 올해 클레이코트 시즌에 돌입한 권순우는 이 대회 2회전에서 파쿤도 바그니스(104위·아르헨티나)를 상대한다.

바그니스는 올해 2월 ATP 투어 코르도바오픈 4강, 3월 칠레 도브 오픈 준우승 등 클레이코트에 강한 선수다.

권순우와 바그니스의 16강전은 한국시간으로 7일 오후 8시 30분에서 9시 사이에 시작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