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취직 안된다" 유리문 부순 취객…부산서 투표소 소란 잇따라(종합2보)

송고시간2021-04-07 17:37

beta

4·7 보궐선거가 열린 부산 지역 투표소 곳곳에서 주취 난동, 투표용지 촬영, 소란 행위 등이 잇따랐다.

7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오후 5시를 기준으로 투표장 관련 소란행위 등 18건이 접수됐다.

이날 오전 10시 5분께 사상구에서 40대 A씨가 투표소가 있는 건물 1층 출입문을 파손하는 등 소란을 피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손된 투표소 출입문 유리
파손된 투표소 출입문 유리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4·7 보궐선거가 열린 부산 지역 투표소 곳곳에서 주취 난동, 투표용지 촬영, 소란 행위 등이 잇따랐다.

7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오후 5시를 기준으로 투표장 관련 소란행위 등 18건이 접수됐다.

폭력 3건, 시비·소란 10건, 소음 1건, 기타 4건이다.

이날 오전 10시 5분께 사상구에서 40대 A씨가 투표소가 있는 건물 1층 출입문을 파손하는 등 소란을 피웠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취직이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투표소가 해당 건물 2층에 있는 만큼 1층 유리 파손이 선거방해에는 이르지 않았다고 판단해 재물손괴 혐의만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비슷한 시각 기장군 한 투표소에서 50대 남성이 기표소 내에서 투표용지를 촬영하다 적발됐다.

해당 남성은 선관위 요청으로 사진을 현장에서 바로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남성은 선관위가 절차적 요건으로 '삭제 확인서' 작성을 요구하자 "왜 써야 하냐"며 직원과 시비를 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7시 54분께 강서구 한 투표소에서는 70대 남성이 "투표소 안내도 제대로 안 하고 시설도 엉망"이라고 주장하며 소란을 피웠고, 오전 6시 2분 동구 한 투표소에서 지적장애인 여성이 소란을 피우다 귀가 조처됐다.

부산 경찰은 을호 비상령을 발동하고 917개 투표소에 1천834명의 경찰관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등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경찰은 투표 종료 후 1천866명의 무장 경찰관을 투표함 호송에 투입할 예정이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