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커트 코베인 사망 27주기…AI가 신곡으로 되살린 너바나

송고시간2021-04-07 05:53

beta

27년 전 27살의 나이로 숨진 미국 얼터너티브 록밴드 너바나의 리더 커트 코베인을 추모하며 인공 지능(AI)이 너바나의 신곡을 만들어냈다.

정신 건강 문제 등으로 요절한 아티스트들을 기리는 음악 프로젝트 단체 '오버 더 브릿지'는 AI가 작사, 작곡한 너바나의 신곡 '드라운드 인 더 선'을 공개했다고 6일(현지시간) 미국 음악전문 매체 빌보드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모두 27살에 숨진 아티스트들로, AI가 만든 이들의 신곡은 '로스트 테잎스 오브 더 27 클럽'이라는 컴필레이션 앨범 형태로 온라인에 공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너바나의 기존 발표곡들 학습해 구글 AI가 신곡 만들어

얼터너티브 록밴드 너바나의 리더 커트 코베인
얼터너티브 록밴드 너바나의 리더 커트 코베인

['너바나' 공식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7년 전 27살의 나이로 숨진 미국 얼터너티브 록밴드 너바나의 리더 커트 코베인을 추모하며 인공 지능(AI)이 너바나의 신곡을 만들어냈다.

정신 건강 문제 등으로 요절한 아티스트들을 기리는 음악 프로젝트 단체 '오버 더 브릿지'는 AI가 작사, 작곡한 너바나의 신곡 '드라운드 인 더 선'을 공개했다고 6일(현지시간) 미국 음악전문 매체 빌보드 등이 보도했다.

오버 더 브릿지는 구글의 AI '마젠타'와 다른 AI 프로그램을 활용해 신곡을 만들어냈다.

AI는 너바나의 노래 30곡으로 멜로디와 리듬, 기타 리프, 코드 변화, 가사 등을 학습한 뒤 '드라운드 인 더 선'이라는 노래를 작사, 작곡해냈다.

빌보드는 새로운 노래가 "코베인의 작곡과 기타 솜씨를 반영했다"고 전했다.

신곡의 보컬은 미국에서 활동 중인 너바나 헌정밴드 '네버마인드'의 리드싱어 에릭 호건이 맡았다.

AI가 만든 컴필레이션 앨범
AI가 만든 컴필레이션 앨범

['로스트 테잎스 오브 더 27 클럽'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오버 더 브릿지는 너바나 외에도 전설의 기타리스트 지미 헨드릭스, 그룹 도어스의 리더 짐 모리슨,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노래도 AI를 통해 창조해냈다.

이들은 모두 27살에 숨진 아티스트들로, AI가 만든 이들의 신곡은 '로스트 테잎스 오브 더 27 클럽'이라는 컴필레이션 앨범 형태로 온라인에 공개됐다.

오버 더 브릿지는 AI를 통해 요절한 천재 뮤지션들의 곡을 만들어냈지만, AI가 그들을 대체하지는 못한다고 강조했다.

오버 더 브릿지는 "많은 음악가가 대중음악 산업에서 정신건강 문제로 고통을 겪어왔고, 이 문제를 환기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이번 앨범을 통해 모인 자금은 정신건강에 어려움을 겪는 뮤지션을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데 쓰인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