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국가 차원 '백신접종 증명서' 요구방안 지지 안 해"

송고시간2021-04-07 04:20

"민간서 결정, 정부역할은 시스템 부당이용 막는것"…MLB올스타전 개최지 변경 옹호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국가 차원에서 국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소지를 요구하는 시스템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백악관이 6일(현지시간)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지금도, 앞으로도 미국인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지참하도록 요구하는 시스템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연방 백신 접종 데이터베이스는 없으며 모든 사람이 단일 백신 접종 증명서를 취득하도록 요구하는 연방 명령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 접종 상태를 검증하려는 시도는 경기장, 극장처럼 대규모 군중과 관련된 행사를 안전하게 재개하는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 민간 부문이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 안에서 연방 정부의 역할은 이러한 시스템이 부당하게 이용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며 연방 정부로부터 미국인의 사생활과 권리는 보호돼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이 아이디어가 시작된 민간 부문에서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부연했다.

사키 대변인은 백신 접종 증명과 관련, 궁금증 해소를 위해 사생활, 보안, 차별 우려 등에 초점을 맞춘 문답집(FAQ) 형태의 지침을 백악관이 곧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접종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번 주에 2천800만 회 이상의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의사당에서 한 시위자가 조기투표 시간을 제한하는 입법안에 반대하며 몸에 사슬을 감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의사당에서 한 시위자가 조기투표 시간을 제한하는 입법안에 반대하며 몸에 사슬을 감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사키 대변인은 유권자 투표권을 제한한다는 비판을 받는 조지아주의 새 선거법과 관련,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올해 올스타전 개최지를 조지아에서 콜로라도주로 바꾼 것을 옹호했다.

그는 콜로라도가 조지아보다 더 적은 사전투표 기간을 두고 있는데 콜로라도로 바꾼 것이 적절하냐는 취지의 질문에 콜로라도에는 선거 당일 유권자 등록 규정을 포함해 여러 법 조항이 있다면서 "확실히 상황이 다르다고 본다"며 "조지아의 입법은 거짓말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초 올스타전은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조지아주의 투표권 제한 법률로 논란이 일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애틀랜타의 개최 자격을 박탈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에 부정이 있었다고 주장한 가운데 조지아주는 공화당 주도로 우편투표를 제한하는 법을 만들었다.

콜로라도주는 민주당 재러드 폴리스 주지사가 이끌고 있으며 입법부도 민주당이 주도하고 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