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마차도, 투구에 머리 맞고 병원행 "골절·출혈 없어"(종합)

송고시간2021-04-06 21:27

beta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외국인 선수 딕슨 마차도가 투수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다.

마차도는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방문경기에서 상대 투수인 송명기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롯데 관계자는 "CT, X-레이 검사 결과 골절이나 출혈은 없었다"며 "하지만 타박 부위 내측 공간에 추후 출혈이나 미세골절, 신경손상 가능성이 있어 지속적인 체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구에 맞은 롯데 마차도
투구에 맞은 롯데 마차도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3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롯데 9번 마차도가 NC 선발 송명기가 던진 공에 맞아 넘어지고 있다. 2021.4.6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외국인 선수 딕슨 마차도가 투수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다.

마차도는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방문경기에서 상대 투수인 송명기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이날 6번 타자와 유격수로 선발 출장한 마차도는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나섰다.

마차도는 볼카운트 2-1에서 송명기의 4구째 빠른 공이 몸쪽으로 날아들자 몸을 움츠렸으나 그대로 머리에 맞았다.

공은 큰 소리를 내며 헬멧에 부딪혔고 마차도는 충격에 쓰러졌다.

의료진이 뛰어나와 응급조치한 뒤 그라운드에 들어온 구급차에 마차도를 태워 병원으로 옮겼다.

타자 머리에 빠른 공을 던진 NC 투수 송명기는 규정에 따라 퇴장됐다.

롯데 관계자는 "CT, X-레이 검사 결과 골절이나 출혈은 없었다"며 "하지만 타박 부위 내측 공간에 추후 출혈이나 미세골절, 신경손상 가능성이 있어 지속적인 체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롯데 마차도 '머리 부상'
롯데 마차도 '머리 부상'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3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롯데 9번 마차도가 NC 선발 송명기가 던진 공에 맞은 후 구급차에 옮겨지고 있다.
NC 포수 양의지 등이 마차도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 2021.4.6 image@yna.co.kr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