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긴급자금 '수혈'…2천억원 회사채 발행

송고시간2021-04-06 16:12

beta

대한항공[003490]이 1년 2개월만에 회사채를 발행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동성 위기에 대비한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달 15일 1년 6개월, 2년, 3년 만기 총 3개의 무보증사채(회사채)를 발행한다.

대한항공은 회사채 발행자금 2천억원을 항공기 임차료 등 채무상환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사채(일러스트)
회사채(일러스트)

제작 김민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대한항공[003490]이 1년 2개월만에 회사채를 발행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동성 위기에 대비한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달 15일 1년 6개월, 2년, 3년 만기 총 3개의 무보증사채(회사채)를 발행한다.

상환 기한이 2022년 10월 14일인 무보증사채는 600억원, 2023년 4월 14일인 무보증사채는 800억원, 2024년 4월 15일인 무보증사채는 600억원 규모로 총 발행 금액은 2천억원이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039490], NH증권, KB증권, DB금융투자[016610], 하이투자증권 등 6곳이다. 산업은행은 대한항공 회사채 인수에 200억원을 투자한다.

대한항공은 수요 예측에서 수요가 많을 경우 최대 3천억원까지 발행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회사채 발행자금 2천억원을 항공기 임차료 등 채무상환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2월 1천600억원 규모의 무보증사채를 발행한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자 또다시 회사채 발행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3조3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한 데 이어 회사채 발행과 유휴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자본을 확충하고 있다.

대한항공 지주사인 한진칼[180640]도 지난달 1천440억원 규모의 무보증 일반사채를 발행한 바 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