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 돌입…해외 거주 신청자 첫 포함

송고시간2021-04-06 16:14

beta

통일부가 향후 남북 이산가족 교류에 대비해 신청자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교류 수요를 파악하는 실태조사를 6일부터 실시한다.

통일부는 이날부터 오는 10월 말까지 이산가족찾기 신청자 중 생존자 약 4만8천 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처음으로 미국 등 해외에 거주하는 신청자들도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 준비기간 거쳐 5∼7월 조사…10월 결과 발표

남북 이산가족찾기 신청서
남북 이산가족찾기 신청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가 향후 남북 이산가족 교류에 대비해 신청자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교류 수요를 파악하는 실태조사를 6일부터 실시한다.

통일부는 이날부터 오는 10월 말까지 이산가족찾기 신청자 중 생존자 약 4만8천 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달 중 조사 문항 설계와 실태조사 안내·홍보를 마치고 오는 5∼7월 조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 뒤 10월 말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처음으로 미국 등 해외에 거주하는 신청자들도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된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산가족찾기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된 해외 거주 신청자 규모는 1천173명이며, 이 중 786명이 미국에 거주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실태조사는 해외 거주자들까지 포함해 이산가족찾기 신청자들의 주소·연락처·이산 경위·가족사항 등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전반적인 이산가족 교류 실태와 수요를 파악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또 조사대상 중 5천여 명을 표본으로 추출, 보다 실효성 있는 교류 방안과 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을 듣는 심층조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조사는 통일부가 대한적십자사(한적)에 위탁하고, 한적이 전문 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를 통해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실태조사는 '남북 이산가족 생사 확인 및 교류 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해 5년마다 실시되며 올해가 2011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다.

통일부 당국자는 "2011년에는 조사대상이 8만1천여 명이었지만 올해는 그보다 40% 이상 줄었다"면서 "신청자들의 고령화로 시간이 없는 만큼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더욱 실효적인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